기후위기시계
  • ‘안나’ 수지 인생작 되나…섬세한 연기에 호평
쿠팡플레이 오리지널 콘텐츠 ‘안나’ [안나 공식 영상 캡처]

[헤럴드경제=민상식 기자] 가수 겸 배우 수지가 드라마 '안나'에서 '리플리 증후군' 인물 유미로 분해 물오른 연기를 선보였다.

안나는 사소한 거짓말을 시작으로 완전히 다른 사람의 인생을 살게 된 '유미'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쿠팡플레이가 24일 공개한 '안나' 1∼2회에는 유미가 여의치 못한 가정형편 때문에 좌절하고 거짓말을 시작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유미는 갤러리에서 일하면서 상대적 박탈감을 이기지 못해, 결국 갤러리 이사 현주(정은채 분)의 돈과 여권, 학력 증명서를 훔쳐 달아난다.

이름을 안나로 바꾼 유미는 학력과 과거도 속여 대학 강단에 서고, 성공한 사업가 최지훈(김준한 분)과 결혼을 한다.

2회 후반에서는 현주가 안나로 살아가는 유미를 알아보면서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모았다.

극 중 안나는 전반적으로 차분해 자칫 지루하다는 인상을 줄 수 있었지만, 수지의 섬세한 표정 연기는 극의 몰입감을 높였다.

드라마 '스타트업' 이후 2년 만에 연기자로 나선 수지는 한층 깊어진 연기를 보여줬다. '안나'는 배우로서의 입지를 더욱 굳히는 작품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6부작 드라마 '안나'는 매주 금요일 오후 8시에 공개된다.

ms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