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에어컨도 못 틀게 해" 옥주현, 이번엔 갑질 의혹
옥주현 [연합]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옥장판’ 사건으로 고소하면서 ‘인맥 캐스팅’ 논란의 중심에 선 뮤지컬 배우 겸 가수 옥주현이 이번에는 ‘갑질 의혹’이 제기돼 곤혹스런 상황이다.

23일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뮤지컬 배우 옥주현 실체 | 스태프들의 눈물 왜?’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그는 “제가 접촉한 배우들은 대선배들이 목소리를 낸 이유가 ‘비단 캐스팅 문제 뿐만이 아니었다’고 입을 모았다”고 운을 뗐다.

이진호는 “현재 뮤지컬 업계에서 옥주현의 인기와 위상은 그야말로 톱”이라면서도 "“그녀의 행동 역시 도를 넘는 수준까지 왔다”고 말했다.

이어 “옥주현이 흥행 보증수표이다 보니 제작사가 옥주현의 도 넘는 행동을 모두 용인하고 다른 스태프들에게도 감수하라고 강요하는 일이 빈번해지고 있는 것이다”고 갑질 의혹의 배경을 밝혔다.

그는 옥주현이 스태프들에게 가한 갑질 예시로 ▷샤워기를 3~4시간 이상 틀어놓는 물 낭비 사태 ▷ 전 스태프 히터기·에어컨 금지 ▷물병 투척 습관 등을 지적했다.

[유튜브 채널 ‘연예뒤통령’ 이진호]

첫 번째 샤워기 물낭비 사태에 대해 이진호는 “옥주현은 공연이 있는 날이면 샤워기를 준비 시간부터 끝까지 내내 틀어놓는다”며 “뜨거운 물을 계속해서 틀어놓아 발생하는 수증기로 목을 관리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문제는 10~20분 정도가 아니라 3~4시간 내내 쉬지 않고 물을 틀어놔서 뮤지컬 배우와 제작사 관계자들이 ‘물이 너무 낭비된다. 지양해달라’고 여러 차례 요청했지만 옥주현은 이와 같은 방법을 이어갔다”고 주장했다.

두 번째 히터기·에어컨 금지에 대해서 “옥주현은 여름이나 겨울 공연 준비 과정에서 스태프들에게 절대 히터나 에어컨을 틀지 못하게 한다고 한다”며 “(이 또한)목이 건조해질 수 있다는 이유에서 그러는 것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추운 겨울에 연습을 진행하면 오케스트라 피트는 온도가 더 낮아진다고 한다. 이로 인해 악기가 터지는 일까지 빈번하게 발생하고, 연주자들은 패딩을 입고 준비해도 감기에 걸릴 정도로 열악한 환경에 놓였다고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여름 역시 마찬가지다. 옥주현이 에어컨을 못 틀게 해서 앙상블들과 스태프들이 연습 후 탈진했던 사례 역시 적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세 번째 물병 투척 습관에 대해서는 “뮤지컬배우들은 공연 중 자신이 출연하는 파트가 아닐 때는 무대 뒤에서 대기를 한다. 잠깐의 시간이지만 물을 마시면서 휴식을 취한다”며 “문제는 옥주현이 자신이 등장해야 하는 타이밍에 마시고 있던 물 페트병을 그냥 투척하고 간다는 거다. 이를 목격한 스태프는 ‘패대기치고 간다’는 표현을 썼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옥주현이 던진 페트병이 무대 장치에 끼일 뻔한 사고가 벌어지기도 했다”면서 “이로 인해 항의했던 스태프도 있는데, 옥주현은 ‘내가 살짝 던진 건데 스태프들이 제대로 못 받은 것’이라는 반응을 보였다고 해 스태프들은 인간적인 모멸감을 느꼈다고 했다”고 폭로했다.

이진호는 “이 모든 사안이 서로 다른 현장 스태프들에게서 나왔다”며 “이번 사태 이후 현장 스태프들은 배우들에게 ‘내가 살아있는 피해자다. 용기 내줘서 고맙다’는 메시지를 공유하고 있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앞서 22일 남경주, 최정원, 박칼린 등 뮤지컬 1세대 배우들은 옥주현이 김호영을 고소하고 나서자 “뮤지컬이 관객이 만나기까지 수많은 과정을 거치게 되고 각자 자기 위치와 업무에서 지켜야 할 정도(正道)가 있다”며 “지금의 이 사태는 이런 정도가 깨졌기 때문에 생긴 일이다”며 성명문을 발표하고 자성을 촉구했다.

powe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