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미래에셋캐피탈, 미래에셋증권 지분 인수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미래에셋캐피탈이 미래에셋증권 보통주 1000억원 규모를 사들이기로 했다.

2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미래에셋캐피탈은 전날 공시를 통해 다음 달 1일부터 오는 11월 30일까지 1000억원 규모로 미래에셋증권 보통주를 분할 매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미래에셋캐피탈은 매수 목적으로 "최대주주의 의결권 지분 추가 확보"라고 설명했다.

미래에셋캐피탈은 미래에셋증권 최대주주로 지분 25.24%를 보유하고 있다.

이사회 의결일 전 7영업일 간 평균 종가를 7200원으로 가정하면 1000억원어치의 주식 매입으로 미래에셋캐피탈이 보유한 미래에셋증권 지분은 2.26%포인트 이상 늘어날 것으로 관측된다.

미래에셋캐피탈은 앞서 지난 2020년 미래에셋증권 보통주를 2126만주 매입했으며 작년에도 558만주를 사들였다.

미래에셋캐피탈의 최대주주는 34.32%를 보유한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이다. 박 회장은 미래에셋자산운용 지분 60.19%를 보유한 최대주주이기도 하다.

한편 유가증권시장에서 미래에셋증권 주가는 최근 증시 부진 여파에 전날 장중 6480원으로 52주 신저가를 경신했다.

kw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