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美, 우크라 동부 위기에 5800억원 규모 무기 추가지원
존 커비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략소통 조정관이 23일(현지시간) 미 백악관에서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EPA]

[헤럴드경제=유혜정 기자]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10억 달러(약 1조3000억원)의 안보 지원 방침을 밝힌 지 일주일만에 다연장 로켓을 포함해 4억5천만 달러(5800억원) 규모의 무기를 추가로 지원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존 커비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략소통 조정관은 23일(현지시간) 백악관 브리핑에서 “러시아의 명분 없는 침공에 맞서 민주주의를 지키는 우크라이나를 돕겠다는 약속의 일환”이라면서 이런 방침을 밝혔다.

우크라이나가 마리우폴 함락 이후 동부 지역에서 최대 수세에 몰렸다는 평가가 나오는 가운데 발표된 이번 지원에는 4대의 트럭 탑재용 다연장 로켓 발사 시스템(HIMARS)과 포탄 수만 발, 전술 차량 18대, 해안 경비 순찰선 18대 등이 포함된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특히 HIMARS에는 사거리가 45마일(70㎞)인 6대의 정밀유도 로켓이 탑재되기 때문에 우크라이나군에 원거리 타격 능력을 제공할 수 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앞서 미국은 지난 15일 우크라이나에 단일 지원 규모로는 가장 큰 10억 달러(약 1조3000억원) 규모의 무기 지원 방침을 밝힌 바 있다. 미국은 지난 2월 전쟁이 시작된 이래 현까지 61억달러(7조8000억원) 정도를 우크라이나에 지원했다.

yooh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