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교황청, 우크라이나 EU 가입 지지…“평화 진전 없어 유감”
피에트로 파롤린 추기경. [게티이미지뱅크]

[헤럴드경제=유혜정 기자] 교황청 국무원장인 피에트로 파롤린 추기경은 23일(현지시간) 교황청이 우크라이나의 EU 가입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교황청 조직 서열 2위인 파롤린 추기경은 제2차 이탈리아 국가개발협력회의인 ‘코오페라 2022’에서 이 같은 입장을 밝히고 우크라이나에 대한 무기 지원, 식량위기 등에 관해서도 언급했다.

23~24일 로마에서 열리는 이 회의는 이탈리아와 전 세계에서 헌신하는 이탈리아 협력 시스템의 주역들이 비상사태에서 원조와 지속 가능한 개발 프로젝트 구축, 저소득 국가의 여성과 청년의 권리와 기회 증진, 갈등 예방 등을 논의하는 자리다.

지난 2018년 1월 24~25일에 개최된 제1차 이탈리아 ‘코오페라 2018’에 이어 올해 루이지 디 마이오 이탈리아 외무장관에 의해 재차 소집되었다.

파롤린 추기경은 평화에 대한 새로운 진전이 없다는 사실에 유감을 표하며 우크라이나의 EU 가입 가능성이 지지와 격려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EU는 23~24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리는 정상회의에서 우크라이나에 EU 가입을 위한 후보국 지위를 부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파롤린 추기경은 또 최근 이탈리아 의회에서 논의되고 있는 우크라이나 무기 지원에 대해 정당한 방어가 가능한 조건 아래 구성되어야 한다면서도 무기로 평화를 구축할 수 없다는 입장을 재차 표명했다.

파롤린 추기경은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식량위기에 관해 우크라이나 전쟁의 즉각적인 해법은 외교적 해결책뿐이라면서 밀과 곡물을 군사적 정치적 무기로 사용하지 않길 당부했다.

yooh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