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올해 1분기 건설공사 계약액 73조원…전년보다 10.7% 늘어
“공공·민간부문서 모두 계약액 증가세”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올해 1분기 건설공사 계약액이 공공·민간부문에서 모두 증가하면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7% 증가한 73조원을 기록했다.

국토교통부는 건설산업종합정보망(KISCON)에 통보된 건설공사 계약금액을 집계·분석해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23일 밝혔다.

국가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등이 발주하는 공공공사 계약액은 20조2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6% 늘었고, 민간 부문은 52조9000억원으로 이 기간 14.1% 증가했다.

공종별로는 토목 계약액이 도로와 지하철, 산업설비 등을 바탕으로 전년 동기 대비 19.6% 늘어난 23조3000억원을 기록했다. 건축 계약액은 주거용·상업용 건축 등이 늘어난 데 힘입어 7% 증가한 49조7000억원을 나타냈다.

기업 규모별로는 상위 1~50위 기업의 계약액이 27조6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2% 증가했다. 51~100위 기업은 5조원으로 14.1% 늘어났다. 101~300위 기업은 7조5000억원으로 21.7%, 301~1000위 기업은 7조6000억원으로 22% 각각 증가했다. 그 외 기업은 7.4% 늘어난 25조3000억원을 기록했다.

현장 소재지별 계약액은 수도권이 전년 동기 대비 6% 증가한 33조1000억원, 지방이 14.9% 늘어난 40조원으로 집계됐다. 본사 소재지로 보면 수도권이 43조5000억원, 지방이 29조5000억원으로 이 기간 각각 6%, 18.8% 늘었다.

y2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