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루원시티 인천시청사 신축사업 3년 지체로 290억 추가 소요
민선8기 시장직 인수위 “박남춘 인천시정부, 사업 3년 중단했다 재추진”… 혈세 낭비 초래
루원시티 인천시제2청사 조감도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인천광역시 서구 가정동 루원시티 내 제2복합인천시청사 신축사업을 중단했다가 3년여만에 다시 추진하는 바람에 290억원을 추가 부담하게 된 것으로 드러났다.

23일 민선8기 인천시장직 인수위에 따르면 루원복합시청사 신축사업이 유정복 인천시장 당선인이 시장 재임 때인 지난 2017년 5월 계획이 확정돼 공식 발표됐다.

하지만, 2018년 6월 당시 박남춘 시장 당선인의 인수위가 재검토 사업으로 분류해 추진이 중지됐다.

복합시청사가 루원시티 개발사업의 앵커 시설이 돼 개발의 기폭제가 되기를 기대한 지역 주민들이 집단 반발에 나서자, 결국 박남춘 시정부는 3년 뒤인 지난 2021년 사업을 재추진하기 시작했다.

그 과정에서 부지매입비, 공사비 등의 인상으로 총 추정 사업비가 당초 1394억원에서 1681억원으로 늘어나게 됐다. 당초 보다 287억원이 더 늘어난 셈이다.

인수위 관계자는 “4년 전 당시 박남춘 시장 인수위가 신청사 신축사업을 중단하겠다고 발표했지만 주민 반발에 재추진하고 있다”며 “그 결과는 수백억원의 혈세 낭비와 사업지연에 따른 공직자·민원인의 불편, 루원시티 개발사업 동력 저하였다”고 말했다.

루원시티 제2복합신청사에는 인재개발원, 인천연구원, 인천도시철도건설본부, 시설관리공단, 서부수도사업소, 미추홀콜센터, 인천사회서비스원, 인천관광공사, 교육 관련 민간단체 등의 입주가 검토되고 있다.

인천시 제2복합청사는 루원시티 공공3블록 1만4447㎡에 지하 2층~지상 20층 연면적 4만6500㎡ 규모로 건립할 예정이다.

gilbert@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