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폭우에 서울 도로 곳곳 침수되고 퇴근길 차량 정체
장맛비가 내리는 2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의 한 횡단보도에서 퇴근길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에 시간당 30㎜에 달하는 강한 비가 내리고 있는 가운데 도심 곳곳에 물이 고이고 퇴근길 차량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23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7시까지 서울에는 총 67.7㎜의 비가 내렸다. 경기도의 경우에도 파주 131.2㎜, 양주 127㎜, 포천 120.5㎜의 많은 비가 내렸다.

서울 동부간선로, 강변북로 일산방향(동호대교→한남대교), 올림픽대로 하남방향(행주대교→월드컵대교) 등 도심 곳곳 지대가 낮은 도로에 물이 고여 차량 통행이 지연되기도 했다.

서울시 교통정보과는 이날 오후 8시께 중랑천 수위 상승으로 동부간선도로 이용 시 주의를 당부했으며, 동부간선로 월계1교 인근은 차들이 침수될 수 있으니 우회하라고 안내했다.

퇴근 시간과 맞물리며 차량 정체도 극심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30분 기준 도심 전체 차량 통행 속도는 시속 13.9㎞였으며 서울시 전체 차량 통행 속도도 시속 16.3㎞에 그쳤다.

한강 수위도 오후 7시 30분 기준 잠수교 3.39m, 대곡교 2.77m, 중랑교 2.31m로 이날 오전부터 꾸준히 오르고 있다.

한강홍수통제소는 이날 오후 6시 50분께 임진강 포천시 영평교 지점의 수위가 계속 상승하고 있다며 홍수주의보를 발령하기도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