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오전에 대부분 비 그쳐…국지성 호우·강풍 주의
장맛비가 내리는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세종대로사거리에서 퇴근길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금요일인 24일은 전국이 흐리고 오전까지 비가 내리겠다.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청권, 경북 북부, 전라권, 경남권, 제주도가 30~100㎜(전남권·제주도 일부 150㎜ 이상), 강원 영동, 경북권 남부, 울릉도·독도 10~60㎜다.

비는 오전(9~12시)에 대부분 그치겠으나, 남해안은 오후(12~18시)까지, 제주도는 밤(21~24시)까지 이어지겠다.

짧은 시간에 매우 많은 비가 집중되는 곳이 많겠으니 지하차도 고립, 저지대 침수, 하천 범람, 급류 등에 대비해야 한다.

또한 오후까지 서해안과 전남남해안, 경상권해안, 제주도에는 바람이 순간풍속 70km/h(20m/s) 내외로 매우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고, 그 밖의 지역에서도 순간풍속 55km/h(15m/s) 내외로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아침 최저기온은 19~25도, 낮 최고기온은 24~33도로 예보됐다.

원활한 대기 확산과 강수의 영향으로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아침까지 해안지역과 제주도에는 안개가 끼는 곳이 있어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서해상에도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일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1.0~3.5m, 서해 앞바다에서 0.5~3.0m, 남해 앞바다에서 1.0~3.0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남해 2.0~4.0m, 서해 1.0~4.0m로 예상된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