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민주, 의원 워크숍 시작…"파사헌정으로 쇄신·단합 길 찾자"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과 박홍근 원내대표 등 참석 의원들이 23일 충남 예산군 덕산리솜리조트에서 열린 '새롭게 도약하는 민주당의 진로 모색을 위한 국회의원 워크숍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세진] 더불어민주당이 23일 오후 충남 예산군의 한 리조트에서 소속 의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1박2일 일정으로 워크숍을 열었다.

이번 워크숍은 정기국회를 앞두고 대여(對與) 기조를 조율하는 것은 물론, 대선과 지방선거 패배를 돌아보고 차기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를 어떻게 치러야 하는지 허심탄회하게 논의하고자 마련한 행사라고 민주당은 설명했다.

우상호 비대위원장은 개회식 인사말에서 "선거 패배의 후유증을 극복하고 다시 힘차게 전진하기 위해 오늘 워크숍을 마련했다"며 "오늘 하룻밤이 지나면 내일은 달라진 민주당, 뭔가 해볼 수 있겠다 싶은 희망이 넘치는 민주당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우 위원장은 "저는 민주당이 나아갈 방향으로 유능하고 겸손한 민생정당 그리고 민주주의 후퇴에 맞서는 강력한 야당 두 가지를 제시했다"며 "이에 대해 치열하게 토론해달라"고 주문했다.

특히 우 위원장은 "본인의 견해와 조금 다른 얘기를 한다고 해도 마음 상해하지 말고 동지애를 갖고서 토론해달라"며 "모처럼 단합을 다지는 자리니만큼 더 동지들을 끌어안는 자리가 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충남 예산군 덕산리솜리조트에서 열린 '새롭게 도약하는 민주당의 진로 모색을 위한 국회의원 워크숍에서 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

박홍근 원내대표는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그릇된 것은 깨고 바른 것은 드러내는 '파사현정'(破邪顯正)의 정신"이라며 "확실한 쇄신과 탄탄한 단합의 길을 찾았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박 원내대표는 "지금 우리의 과제는 절박한 각오로 국민의 삶에 무한책임을 지는 것"이라며 "민주당은 좌고우면하지 않고 오직 민생을 위한 길을 걷겠다. 민주당의 집단지성과 DNA를 믿는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워크숍에는 오후 4시까지 170명 가운데 156명의 의원이 참석했다.

우 위원장 등 지도부는 물론 이재명 상임고문도 행사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들은 이후 3시간 가량 '민주당의 진로'를 주제로 토론한 뒤 팀별로 나눠 약 2시간에 걸쳐 '무엇을 할 것인가'를 주제로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jinl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