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안병석 연합사 부사령관 취임…러캐머라 “동맹 잘 이해하는 분”
“한미동맹 바탕으로 한반도 자유·평화·번영에 기여”
30대 부사령관…“‘원팀’ 정신으로 싸워 이기는 부대”
한미연합군사령부는 23일 서울 용산기지에서 안병석 연합사 부사령관 취임 의장행사를 가졌다. [국방일보 제공]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한미연합군사령부는 23일 서울 용산기지에서 안병석(육군 대장·육사 45기) 연합사 부사령관 취임 의장행사를 개최했다.

제30대 연합사 부사령관으로 취임한 안 부사령관은 이날 취임사에서 “그 어느 때보다 엄중한 한반도 상황에서 세계에서 가장 모범적이고 강한 전투사령부인 연합사의 일원이 된 것을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면서 “굳건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대한민국을 방위하며 한반도의 자유와 평화, 번영에 기여할 수 있도록 혼신을 다해 사명을 완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 부사령관은 이어 ‘Fight Tonight’(상시전투태세) 유지를 위한 굳건한 한미연합방위태세 지킴이, 동맹의 도약적 발전을 위한 한미 군사동맹 최전방 군사외교자, 한반도 전구작전 수행 발전을 위한 미래 한미연합사 능력 완성자, 첨단과학기술 강군으로 거듭나기 위한 한국군 군사혁신 조력자 등 4가지 역할에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연합사 구성원들에게 “우리가 지닌 최강의 비대칭 우위는 바로 하나된 한미동맹”이라며 “소통과 협력을 바탕으로 한 ‘원팀’ 정신으로 싸워 이기는 부대가 될 수 있도록 각자 위치에서 소명을 다하자”고 당부했다.

폴 러캐머라 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사령관은 환영사에서 안 부사령관에 대해 “전장에서 함께 고난과 희생을 함께하며 형성된 우리 동맹의 역사를 잘 이해하고 있는 분”이라면서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이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노력하는 연합사를 함께 이끌어 갈 적임자”라고 말했다.

안 부사령관은 육사 45기로 육군 9사단장과 1군단장, 육군참모차장 등을 역임했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