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국토부, 산하 공공기관 개혁에 속도…“일주일 안에 혁신방안 내라”
윤 대통령 공공기관 개혁 지시사항 이행
민간 전문가와 TF 구성해 혁신방안 확정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산하 28개 공공기관에 “일주일 안에 혁신방안을 제출하라”고 지시했다. 윤석열 대통령의 ‘공공부문 고강도 개혁’ 주문에 따라 정부 산하 공공기관의 인력 감축, 보수·복지제도 축소 등도 본격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연합뉴스]

국토교통부는 23일 ‘산하 공공기관 혁신방안 마련을 위한 긴급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윤 대통령이 지난 21일 국무회의에서 사무실 축소, 과도한 임직원 보수·복지제도 개편 등 ‘공공기관 개혁’을 주문한 것과 관련해 신속한 이행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개최됐다.

원 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국토부 산하 28개 공공기관은 주거·교통 등 국민 삶과 밀접하고 1년 매출규모가 52조원 이상 되는 등 국가 경제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 만큼 공공기관의 비정상인 관행을 국토부가 앞장서 개혁해야 한다”면서 “28개 공공기관이 자체 혁신방안을 일주일 안에 제출하고 혁신방안 마련에 집중하기 위해 공공기관 자체적으로 진행하는 인사나 조직개편 등은 혁신방안을 마련할 동안 중단하라”고 지시했다.

국토부 산하 28개 공공기관은 ▷공기업 9곳(한국토지주택공사(LH)·한국철도공사(코레일)·인천국제공항공사 등) ▷ 준정부기관 6곳(국가철도공단·한국교통안전공단 등) ▷기타공공기관 13곳(새만금개발공사, 코레일유통 등)이다. LH와 코레일은 2021년도 공공기관 경영평가에서 각각 ‘D(미흡)’과 ‘E(아주 미흡)’을 받아 낙제점을 면치 못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국토부는 민간 전문가와 함께 ‘공공기관 혁신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공공기관이 제출한 혁신방안을 평가·보완하고 최종 혁신방안을 확정한다. 국토부는 “국민들께서 체감할 수 있도록 혁신방안을 일관되게 이행할 계획”이라며 “향후 28개 산하 공공기관이 효율적이면서 일 잘하는 기관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선도하겠다”고 강조했다.

y2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