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국립중앙도서관 ‘경국대전 ’ 보물 지정, 고문헌 특별전
보물로 지정된 ‘경국대전’

국립중앙도서관(관장 서혜란)이 소장한 귀중본 ‘경국대전’이 23일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됐다.

이번에 보물로 지정된 경국대전은 1434년 주조된 금속활자 초주갑인자로 1500년대 전반기에 인쇄됐으며, 전체 6권 중 이전, 호전, 예전 3권(2책)이 지정됐다. 문화재청은 “1485년 최종 반포된 경국대전의 인쇄본 중 현재 가장 빠른 유일본으로서 희소성이 크며, 조선시대 법제사, 인쇄문화 연구에 핵심이 되는 매우 중요한 문헌으로 평가하여 보물로 지정한다.”고 밝혔다.

경국대전은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 조선을 경영하는데 필요한 모든 법뿐만 아니라 백성이 지켜야 할 규정까지 담겨 있는 조선 최고의 성문 법전이다. 또한, 1455년부터 1485년까지 30년간 최고의 학자들에게 교정과 보완의 책임을 맡겨 완성한 조선 최대의 편찬 사업이자 역점사업이었다.

국립중앙도서관은 경국대전의 보물 지정을 기념, 7월 20일(수)부터 9월 25일(금)까지 고문헌 특별전 ‘아! 조선 법전의 놀라운 세계’를 1층 전시실에서 개최한다. 이번 특별전에는 경국대전의 원본 뿐 아니라 원본과 똑같은 영인본을 만들어 관람객들이 직접 만지고 볼 수 있게 할 예정이다. 또한, 경국대전을 소개하는 영상(고문헌이야기)을 제작, 도서관 누리집 및 유튜브에 공개할 예정이다.

국립중앙도서관은 ‘동의보감’ 등 국가지정문화재 12종 45책을 포함한 고문헌 약 30만책을 소장하고 있다.

이윤미 기자/meelee@heraldcorp.com

meel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