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대우건설, 그룹 지원 힘입어 베트남 사업 확대 본격화
정원주 중흥그룹 부회장 베트남 방문
고위급 관계자 면담하고 투자 확대 논의
중흥그룹 정원주 부회장(가운데 왼쪽)이 팜 빙 밍 베트남 수석 부총리(가운데 오른쪽)를 면담을 진행하고 있다. [대우건설 제공]

[헤럴드경제=김은희 기자] 대우건설이 모그룹 지원에 힘입어 베트남에서의 사업 확대를 본격화한다.

23일 대우건설에 따르면 중흥그룹 정원주 부회장을 비롯한 대우건설 해외부동산개발 실무진은 지난 18일부터 베트남을 방문해 현지 고위급 관계자를 잇달아 면담하고 사업 현안을 점검했다.

정원주 부회장은 지난 22일 팜 빙 밍 베트남 수석 부총리를 면담하고 하노이 스타레이크시티 사업의 진행 과정을 의논했다. 신규 투자 확대와 관련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정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신도시·산업·물류단지 등의 부동산 개발사업, 물류·ESG(환경·사회·지배구조)인프라·에너지 사업 등 다양한 분야에 투자 확대를 계획하고 있다”며 “베트남의 경제성장과 고용창출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는 의견을 전달했다. 팜 빙 밍 수석 부총리도 “대우건설은 한·베트남 수교 전부터 베트남에 진출한 기업으로 정부 차원의 지원과 협조를 약속한다”며 “신도시 개발뿐 아니라 도로·교통 등 인프라 시설 분야에 대한 투자 확대를 요청한다”고 화답했다.

또한 정 부회장은 응웬 찌 중 기획투자부 장관과의 면담을 통해 스타레이크시티 신도시 사업을 진행 중인 대우건설과 한국내 신도시 개발사업 경험이 풍부한 중흥그룹의 시너지를 통해 베트남에서 신도시 개발사업과 플랜트·토목·건축분야 건설, 기업 지분투자 등 다양한 투자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응웬 찌 중 장관은 “향후 다양한 분야에 적극 투자해 주기를 희망한다”는 의견을 전했다.

레 홍 썬 하노이시장 권한대행과의 면담에서도 스타레이크시티 신도시 사업의 신속한 진행 지원과 투자 확대에 대한 협조를 요청했다. 레 홍 썬 권한대행은 “지속적인 투자와 관심을 부탁한다”며 “하노이시와 대우건설이 상생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밖에 대우건설 관계자는 지난 21일 하노이 북측의 박닌성을 방문해 당서기장을 면담하고 사업 확대를 위한 협력을 논의했다. 박닌성은 베트남 경제의 전략적 요충지로 성장하고 있는 지역이다. 대우건설은 이곳에서 교육·문화‧상업‧의료 등이 어우러진 300만㎡ 규모 이상의 복합 신도시 사업과 산업단지 개발 사업 등 신규 투자를 검토하고 있다.

아울러 지난 5월 하노이전력공사와 함께 스마트전력미터 구축 시범사업 협약을 체결했던 ‘베스핀글로벌’과 베트남 현지의 스마트시티 운영 조인트벤처(JV)를 설립하기 위한 양해각서도 체결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정원주 부회장과 고위 관계자의 연이은 면담을 통해 베트남에서의 사업 확대를 위한 네트워크를 형성함과 동시에 다양한 사업 추진 기회를 확보할 수 있게 됐다”며 “베트남에서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대한민국 대표 건설사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ehki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