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삼정KPMG "화장품업계 더마코스메틱 시장 뜬다"
기능성 화장품 시장 4.5조 훌쩍
소비자 관심·정부 지원 등 신시장 주목

[헤럴드경제=김성미 기자] 더마코스메틱 시장이 소비자의 관심과 정부 지원에 힘입어 화장품업계의 새로운 기회로 주목되고 있다.

23일 삼정KPMG의 ‘더마코스메틱 시장에 집중되는 관심과 기업의 대응 전략’에 따르면 국내 기능성 화장품 시장 규모는 2020년 4조5325억원으로 불어났다. 이에 화장품 기업은 더마코스메틱 기업 인수합병(M&A)을 통해 매출 다변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제약·바이오업계는 자사가 보유한 신약 개발 노하우를 접목해 독자 브랜드를 출시하며 더마코스메틱 사업을 확대하는 모습이다.

더마코스메틱이란 피부 과학을 의미하는 더마톨로지(Dermatology)와 화장품(Cosmetics)의 합성어로, 의약품 수준의 성분 혹은 기술을 접목, 피부 질환 개선에 도움을 주는 화장품을 말한다.

기능성 화장품 범위 확대, 심사 면제 대상 품목 추가 등 개정안이 마련되며 정부 또한 시장 육성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화장품 시장이 잠시 주춤했으나, 더마코스메틱을 중심으로 회복 가능성이 보이자 국내 투자업계도 뷰티 관련 포트폴리오를 강화하는 모습이다.

JKL파트너스는 지난해 말 동남아 등에서 인기를 끈 더마코스메틱 기업 페렌벨 지분 100%를 인수했다. 앵커에쿼티파트너스는 2019년 더마코스메틱 기업 더마펌에 투자해 약 15%의 지분을 확보했고 이후 2020년 추가 투자를 통해 현재 약 60%의 지분율을 보유 중이다. 더마펌은 자체 개발한 독자 성분을 바탕으로 병원 전용 고기능성 화장품 제조에 전문성을 갖고 있다.

보고서는 더마코스메틱 시장의 주요 트렌드로 ▷더마코스메틱의 범위 확장 ▷이종업계의 진출 확대 및 선점 경쟁 심화 ▷독자 성분 개발 통한 혁신 주도를 제시했다.

기존 더마코스메틱 시장은 주름 개선·자외선 차단·미백 제품 위주였으나, 최근 제품 카테고리도 세분화되고 있다. LG생활건강 및 아모레퍼시픽은 트러블, 주름을 넘어 탈모, 새치 염색까지 라인업을 강화하고 있다.

시장 선점을 위한 M&A도 활발하다. LG생활건강은 태극제약을 인수하며 기술력을 확보한 데 이어, 글락소스미스클라인의 피지오겔 아시아·북미 사업권 인수, 미국 헤어케어 기업 보인카 지분을 인수하며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나섰다.

박관종 삼정KPMG 유통·소비재산업본부 상무는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기능성 성분 중심의 더마코스메틱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어 중국·일본·홍콩·북미 등으로의 진출 기회를 모색해 볼 수 있다”고 밝혔다.

miii03@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