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닻올린 가상자산거래소 협의체 ‘DAXA’
거래소 ‘자율개선방안’ 실행 첫발
상장·폐지 최소한의 공통기준 마련
업비트·빗썸·코인원·코빗·고팍스
5대 거래소 상호협력 MOU체결
자문위, 외부 감독기능 강화도
이석우 초대의장 “협력에 최선”
5대 가상자산거래소 대표들이 22일 여의도 코인원 본사에서 열린 ‘5대 디지털자산 거래소 공동협의체 출범식’에서 업무협약서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빗썸(빗썸코리아) 이재원 대표, 코인원 차명훈 대표, 고팍스(스트리미) 이준행 대표, 코빗 김재홍 최고전략책임자, 업비트(두나무) 이석우 대표(왼쪽부터).

5대 가상자산거래소 고팍스, 빗썸, 업비트, 코인원, 코빗은 22일 여의도 코인원 본사에서 ‘디지털자산 거래소 공동협의체(Digital Asset eXchange Alliance, 이하 DAXA)’를 출범하고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 5대 거래소는 투자자 보호를 위해 상장 및 폐지에 대한 최소한의 공통된 가이드라인을 수립하고 적용하게 된다.

이날 출범식은 지난 13일 제2차 가상자산 당정간담회에서 5대 거래소가 발표한 ‘가상자산 사업자 공동 자율 개선방안’의 구체적 실행을 위한 첫 번째 단계이다.

행사에는 고팍스(스트리미) 이준행 대표, 빗썸(빗썸코리아) 이재원 대표, 업비트(두나무) 이석우 대표, 코인원 차명훈 대표, 코빗 김재홍 최고전략책임자가 참석했다.

DAXA는 업무협약서에 △디지털 자산 거래지원 개시부터 종료까지 투자자 보호를 위한 강화된 규율 방안 마련 △위기대응 계획수립을 통한 공동 대응 △투자자에게 충분한 정보제공 및 투자 위험성에 대한 인식 제고 △‘디지털 자산 기본법’ 제정을 위한 법안 검토 및 지원 활동을 협력하는 내용을 담았다.

협의체의 주요사업은 비상대응을 위한 핫라인 유지, 시장 감시를 위한 세미나와 교육 진행, 가상자산 관련 법안 및 정책 검토 등이다. 효과적인 사업진행을 위해 구성원들은 한 달마다 정기적으로 모여 앞으로의 운영 방향을 심도 있게 논의하게 된다.

DAXA 초대의장으로는 이석우 업비트 대표가 선출됐으며, 업비트가 협의체 간사를 맡는다. 협의체 내 4개 분과를 만들 계획으로, 각 분과 간사로 거래지원(코인원), 시장감시(코빗), 준법감시(빗썸), 교육(고팍스)가 맡아 구체적인 기준과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5대 거래소는 각각 동일한 금액의 회비를 갹출해 협회 운영비를 마련할 계획이다. 각 거래소별 시장점유율이다르지만 협의체 운영에 있어서는 동등한 입지와 의결권을 갖는다는 뜻이다. 조만간 사무국을 설치해 각 거래소와 정부, 국회 등 이해관계자들과의 소통 창구를 마련하고 실무 업무를 수행할 계획이다.

특히 법적 강제성과 구속력이 없는 자율개선안이 원활하게 작동하도록 하기 위해 자문위원회를 두고 외부전문가들의 의견 수렴과 함께 감독 기능을 강화할 예정이다.

자문위원은 가상자산 산업에서 신임을 받는 5~7명의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다. 각 거래소가 최소 1명씩 추천을 제안하는 방식이 유력하다. 다만 객관적인 평가를 위해 자문위원 목록은 외부에 비공개할 방침이다.

이석우 DAXA 의장은 “가상자산 업계의 건전한 발전과 투자자 보호책을 마련하기 위해 5대 거래소가 우선 자율 협의체를 구성했고, 향후 다른 거래소들에게도 문호를 확대할 것이다”면서 “거래소 별로 적극적으로 맡은 역할을 수행하며 상호 협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양대근 기자

bigroot@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