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송해 마지막 광고, 강호동이 그대로 재현…“수익금 전액 기부”
고(故) 송해의 마지막 광고를 방송인 강호동이 이어 받았다. [야놀자]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방송인 강호동은 선배 방송인 고(故) 송해의 뒤를 이어 ‘야놀자’ 광고 모델 자리를 물려받았다. 특히 이번 광고는 송해가 생전에 했던 똑같은 콘셉트로 찍었다. 송해를 향한 추모의 의미다.

21일 여가 플랫폼 기업 야놀자는 자사 성수기 광고 캠페인에 강호동이 모델로 참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강호동은 광고에 참여했던 송해의 뜻에 공감해 동참을 결정했으며, 기존 광고 콘셉트를 재현했다. 광고 수익금 전액은 대한민국방송코미디언협회에 기부해 후배 양성을 위한 기금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강호동이 출연한 새 광고는 TV와 주요 온라인 채널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야놀자 관계자는 “강호동 씨는 언제나 국민에게 큰 힘이 돼주셨던 송해 선생님에 대한 존경의 마음을 담아 캠페인에 동참했다”며 “늘 즐거움을 강조하셨던 송해 선생님의 뜻을 재현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한편 야놀자는 이달 초 송해를 모델로 한 광고 캠페인을 공개했다. 광고의 온라인 공개 이후 송해가 별세함에 따라 추모의 의미로 방영을 일시 중단했으나 국민들에게 즐거움과 희망을 전하고자 광고 제작에 참여했던 송해의 뜻에 따라 한시 공개한 바 있다. 야놀자는 이 광고에 딥페이크와 인공지능(AI) 딥러닝 기술을 활용해 송해의 전성기 모습을 그려냈다.

choig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