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日, 남녀 120명 모여 별장서 ‘혼음 파티’
[시즈오카아사히TV 방송화면 캡쳐]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일본에서 남녀 120명이 별장에 모여 혼음 파티를 벌인 것이 알려졌다.

14일 아사히TV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 11일부터 12일까지 이틀간 시즈오카현 고사이시의 한 임대 별장에서 20대에서 50대 사이 남녀가 참가한 '혼음 파티'가 열렸다.

보도에 따르면 혼음 파티 참가 인원은 120~130명 정도로 연령별로는 40~50대 남녀가 많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경찰은 12일 새벽 익명의 신고를 받고 별장을 덮쳤다.

당시 내부에는 70여명이 잠을 자거나 식사를 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파티 주최자인 A씨를 포함해 4명을 체포했다.

주최자들은 인터넷에 '레이와 4년(2022년) 하마나코 페스티벌'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을 올려 1인당 1만엔의 입장료를 받고 혼음 파티 참가자들을 모집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