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2m 비단뱀 체험중 6세 아이 손 '2분간 콱' 아수라장

[KBS 뉴스 캡처]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대전의 한 실내 동물원에서 뱀 만지기 체험을 하던 6살 아이가 뱀을 목에 걸고 사진을 찍던 도중 뱀에 물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14일 피해 아동 부모 등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후 1시40분께 대전의 한 실내동물원에서 6세 어린이가 몸 길이 2m짜리 버미즈파이톤 뱀과 사진을 찍던 중 손가락을 물렸다.

사고가 나자 아이는 비명을 질렀다. 행사장은 순간 아수라장이 됐다.

동물원 사육사 등 관계자 4명과 보다 못한 아이 아버지까지 힘을 합쳐 2분 넘게 씨름한 후에야 뱀의 입을 벌려 아이에게서 뱀을 떼어냈다.

아이는 손에 3주 간의 병원 치료가 필요한 상처를 입었다.

해당 동물원 측은 사고가 발생한 동물 만지기 체험 행사를 폐지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버미즈파이톤 뱀은 독성이 없고 온순해 체험 활동으로 인기가 많다. 다만 스트레스를 받으면 상대를 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