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삼성폰, 42만번 접었다폈다+16번 내던지기 결과? “어떻게 이래”
“기능 대부분 정상 작동”
[유튜브 Mrkeybrd 채널 캡처]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한 유튜버가 삼성전자의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Z플립3'을 42만번 가까이 열고 닫은 '시험' 결과를 공개했다. 가혹한 테스트를 견딘 이 스마트폰은 이후에도 대부분 기능이 정상적으로 작동됐다.

1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폴란드의 테크 유튜버 'Mrkeybrd'는 이달 8일부터 유튜브 생중계로 갤럭시Z플립3을 계속해서 열고 닫는 시험에 나섰다.

영상 제목은 '삼성Z플립3 대 인간, 위대한 폴딩 테스트'(Samsung Z Flip 3 vs Humans - The Great Folding Test)다.

시험은 여러 사람이 교대로 한 대의 갤럭시Z플립3을 1초에 2번 정도 속도로 열고 닫는 식으로 이뤄졌다.

유튜버는 27만5000번 가량 열고 닫은 뒤에는 기기에 먼지를 뿌리는 시험(Dirt Challenge)도 한다. 33만3333회를 기록한 뒤에는 휴대전화를 해변에서 쓰는 상황을 가정해 모래에 파묻히도록 하고, 흙탕물 속에서도 수차례 열고 닫는다.

갤럭시Z플립3은 이같은 시험에도 멀쩡히 화면이 켜지는 등 악조건을 견뎌냈다. 갤럭시Z플립3에는 수심 1.5m의 맑은 물에서 최대 30분간 견딜 수 있는 수준의 IPX8 방수등급이 지원된다.

폴딩 테스트가 35만2000회를 넘겼을 땐 흰지(화면 접지부)가 다소 헐거워졌다. 그러나 기기에는 큰 이상이 없었다.

[유튜브 Mrkeybrd 채널 캡처]

이번 시험은 142시간 30분간 진행됐다. 폴딩 테스트는 41만8506회로 끝난다. 갤럭시Z플립3은 힌지가 부분적으로 들리는 일 외에 화면이 정상적으로 켜지고, 터치에도 무리 없이 반응한다.

유튜버는 폴딩 테스트를 마친 기기를 16차례 바닥에 던져 화면과 제품 외관에 금이 갈 때까지 드롭 테스트도 한다. 이 시험 이후에도 갤럭시Z플립3은 화면이 켜지고 터치도 문제 없이 작동한다.

그는 "하루에 100번씩 기기를 여닫는다고 해도 11년 이상 쓸 수 있다. 200번씩 한다면 5년 반을 사용할 수 있다"며 '대단하다. 어떤 기기가 그럴 수 있느냐"고 했다. 또 "이 (폴딩 테스트)생중계는 삼성 또는 어떤 다른 회사로부터도 지원 받은 바가 없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8월 출시된 갤럭시Z플립3은 독일 인증기관인 '뷰로 베리타스(Bureau Veritas)'에 20만번의 공식 폴딩 테스트를 받았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