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신대원의 軍플릭스] 전술차량 ‘현마’·장애물전차 ‘코뿔소’…새 애칭 받았다
육군, 7종류 새로운 무기체계 명명식
차륜형장갑차 ‘백호’·자주박격포 ‘비격’
육군은 10일 신규 무기체계의 상징적인 의미와 임무 구분, 의사전달을 돕기 위해 7종류의 무기체계에 애칭인 통상명칭을 부여하는 명명식을 가졌다. ‘백호’ 애칭을 받은 차륜형장갑차. [헤럴드DB]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육군이 최근 전력화한 무기체계들의 통상명칭(애칭)을 공개했다.

육군은 10일 경기도 양주 25사단에서 70여단을 첨단과학기술로 무장하게 될 미래 육군의 모습인 ‘아미타이거’(Army TIGER) 여단급 시범부대로 선정하는 선포식을 가진 데 이어 신규 무기체계 명명식을 가졌다.

최신 전력화 무기체계이자 앞으로 아미타이거 대대와 여단전투단이 운용할 총 7종류가 대상이었다.

육군은 이날 행사에 앞서 작년 2월 신규 무기체계의 상징적인 의미와 임무 구분, 의사전달을 돕기 위해 통상명칭을 제정한 바 있다.

이날 애칭을 부여받은 신규 무기체계는 차륜형장갑차 ‘백호’를 비롯해 소형전술차량 ‘현마’, 120㎜자주박격포 ‘비격’, 105㎜ 자주곡사포 ‘풍익’, 장애물개척전차 ‘코뿔소’, 30㎜ 차륜형대공포 ‘천호’, 그리고 대포병탐지레이더-Ⅱ ‘천경’ 등이다.

차륜형장갑차 백호(白虎)는 지상 100㎞/h, 수상 8㎞/h의 속도로 항속거리는 600㎞에 이른다.

승무원 2명을 포함해 11명이 탑승 가능하며 K-4 또는 K-6기관총을 주무장으로 한다.

특히 피탄되더라도 1시간 이내 48㎞/h 주행이 가능한 전술타이어를 장착했다.

백호는 영험하고 신비로운 흰 호랑이와 용맹한 백두산 호랑이라는 중의적 의미를 담고 있다.

소형전술차량 현마(現馬)는 100㎞/h의 속도로 총중량은 5.7t에 달하며 8명이 탑승한다.

보통탄과 파편탄 방호가 가능하며 역시 전술타이어를 적용했다.

빛처럼 빠르게 기동하는 전술차량의 기동성을 강조하기 위해 현마라는 애칭을 붙였다고 한다.

사거리 8㎞(RAP탄 13㎞)의 120㎜ 자주박격포 비격(飛擊)은 복합항법시스템과 자동사격통제, 반자동방열 등의 성능을 자랑한다.

1분 이내 초탄발사가 가능하며 36발의 탄을 적재할 수 있다.

하늘에서 떨어지는 천둥이라는 뜻의 비격은 임진왜란 당시 왜군을 떨게 한 신무기 ‘비격진천뢰’에서 따왔다.

10일 육군 25사단에서 열린 아미타이거 시범여단전투단 선포 및 신규 무기체계 명명식에서 박정환(오른쪽) 육군참모총장과 6·25전쟁 영웅 고(故) 김풍익 중령의 장녀 김성희 씨가 신규 무기체계인 105mm 자주곡사포 ‘풍익’에 명패를 부착하고 있다. 육군은 6·25전쟁 때 105㎜ 곡사포 직접사격으로 적을 저지한 故 김풍익 중령의 정신을 계승한다는 취지에서 ‘풍익’을 붙였다. [육군 제공]

105㎜ 자주곡사포 풍익은 사거리 11.3㎞로 12.7㎜ 기관총을 부무장으로 탑재했다.

역시 복합항법시스템과 자동사격통제, 반자동방열 성능을 갖췄으며 운용인원은 기존 9명에서 5명으로 절반 가까이 줄었다.

애칭 풍익은 6·25전쟁 때 105㎜ 곡사포 직접사격으로 적을 저지한 故 김풍익 중령의 정신을 계승한다는 의미에서 붙였다.

장애물개척전차 코뿔소는 1200마력의 K-1전차 차체에 지뢰제거 쟁기, 자기감응지뢰 무능화 장비, 통로표식장비, 굴삭팔 등을 장착해 개발했다.

탑승인원은 2명이며 200m의 지뢰지대를 3분 이내 개척할 수 있다.

육군은 전투시 장애물을 신속히 탐지하고 개척할 수 있는 공병전차의 역동성을 담아 코뿔소 애칭을 달았다고 설명했다.

30㎜ 차륜형대공포에는 천호(天虎)라는 애칭이 붙었다.

유효사거리 3㎞, 추적거리 7㎞로 발사속도는 분당 1200발에 달한다.

3명이 탑승하며 주행속도는 90㎞/h 이상이다.

천호는 30㎜ 자주대공포 ‘비호’와의 계열성을 고려하는 동시에 기동 타격능력이 향상된 대공포라는 점을 부각시키기 위해 붙여졌다.

끝으로 대포병탐지레이더-Ⅱ 천경(天鏡)은 분당 100개의 표적처리를 할 수 있으며 동시표적탐지도 10발까지 가능하다.

탐지거리는 로켓의 경우 70㎞, 야포의 경우 40㎞ 가량으로 탐지율은 85% 정도다.

K-9 자주포와 K-55A1 자주포, 다련장 등 타격수단과 연계해 대화력전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하늘이 거울이라는 뜻의 천경은 포탄과 미사일, 로켓 등 적 화력 무기체계 발사시 이를 탐지하는 거울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육군은 10일 신규 무기체계의 상징적인 의미와 임무 구분, 의사전달을 돕기 위해 7종류의 무기체계에 애칭인 통상명칭을 부여하는 명명식을 가졌다. ‘현마’ 애칭이 부여된 소형전술차량. [헤럴드DB]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