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만도 자율주행 순찰로봇 ‘골리’, 관악구 빌라촌 누빈다
국제 표준 안전성 시험 통과…국내 최초 도심지 순찰
만도 자율주행 순찰 로봇 ‘골리 II’가 관악구 빌라촌을 순찰하고 있다. [만도 제공]

[헤럴드경제=정찬수 기자] EV·자율주행 솔루션 전문기업 만도는 자율주행 순찰 로봇 ‘골리(Goalie) II’가 한국로봇산업진흥원(KIRIA)에서 진행한 ‘ISO 13482’ 안전성 시험을 통과해 관악구 빌라촌에 투입됐다고 9일 밝혔다.

‘골리 II’는 지난 2020년 7월 시흥 배곧생명공원에서 운행을 시작한 1세대 골리에 대를 잇는 차세대 버전이다. 자율주행 순찰 역량을 도심지에 맞게 개선된 것이 특징이다.

특히 5G를 통한 실시간 관제센터 통신을 비롯해 라이다(LiDAR), 카메라를 통해 주변 인식 기능은 1세대 골리 보다 두 배 이상 향상됐다. 야간 순찰 강화를 위해 열화상 카메라도 추가됐다. CCTV 사각지대 등 치안 취약 지점도 집중적으로 감시할 수 있다.

만도 모빌리티 솔루션 테크(Mobility Solution Tech) 그룹장 최성호 부사장은 “만도의 자율주행 로봇 기술이 대중에게 더 현실적으로 다가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스마트 폴리스 시대가 눈앞에 다가온 것만큼 골리의 활용 범위와 사업 기회도 빠르게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and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