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르포]치솟는 대출 금리…영끌족 “이자 폭탄에 팔리지도 않아”[부동산360]
갭투자 주도했던 영끌족…전세난·금리인상 이중고
노도강에선 “젊은 집주인 매물 증가…거래는 끊겨”
매수자들은 “금리 더 오르면 가격 떨어질까” 관망
서울 노원구 중계동 인근 아파드 단지의 모습. 유오상 기자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올해 결혼 2년차 공무원 부부인 이모(36·여) 씨는 최근 이사할 전셋집을 찾아보느라 연차를 대부분 사용했다. 지난주 내내 휴가를 내고 새 집을 찾아보려 했지만, 최근 높아진 전세값 탓에 결혼 전에 전세를 구했던 양천구 목동 인근에서는 집을 구하지 못했다.

게다가 결혼 직전 배우자가 구입한 도봉구의 ‘갭투자’ 아파트는 최근 대출 이자가 급등한 탓에 더 큰 부담으로 다가왔다. 전세자금 대출에 더해 신용대출 탓에 부부가 매달 내고 있는 원금과 이자는 300만원에 달하는데, 주택 구입을 위한 자금 마련이 어려워진 것이다.

이 씨는 “지난 주말 직장과 거리가 있는 광명에 갔지만, 가격이 많이 올라 같은 대출금으로는 작은 평수밖에 갈 곳이 없었다. 지금은 김포까지 범위를 넓혔다”라며 “일시적 2주택을 활용해 갭투자한 아파트를 팔아보려 했지만, 공인중개사는 ‘이미 매물이 쌓여 당장 팔리긴 어렵겠다’는 말을 했다. 이자 부담에 이사 비용 마련조차 쉽지 않다”고 말했다.

임대차3법 부작용에 따른 전세 가격 급등에 더해 최근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연이어 인상하며 이 씨와 같은 이른바 ‘영끌족’으로 불리는 젊은 주택 투자자들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그간 서울과 수도권 집값 상승을 견인했던 영끌족이 높아진 대출 이자 탓에 신음하자 주택 매매 시장 역시 덩달아 얼어붙은 모양새다.

실제 이 씨 부부가 대출을 통해 매매했던 도봉구 쌍문동의 한 준공 33년차 아파트 단지는 지난 2020년 전용 56㎡이 3억원에서 4억원으로 한차례 가격이 급등한 이후 지난해 5억5000만원에 다시 신고가를 경신했다. 그러나 이후 반년 넘게 거래는 없는 상황이다. 호가는 계속 높아지며 매물이 늘고 있는데, 정작 매수자들은 ‘가격이 너무 올랐다’라며 구입을 망설이고 있기 때문이다.

쌍문동의 한 공인 대표는 “젊은 집주인들이 최근 매물을 내놓고 있는 것은 맞지만, 매매 호가에 대한 생각은 다 다른 상황”이라며 “어떤 집주인은 오히려 ‘이 밑으로는 못 판다’라며 호가를 올려 내놓고, 어떤 집주인은 ‘급하니까 다른 데보다 조금만 더 싸게 내놓겠다’며 호가를 더 내리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서울 노원구 중계동 인근 아파드 단지의 모습. 유오상 기자

사정은 젊은 투자자들의 ‘영끌 갭투자’가 몰렸던 노원구와 강북구도 마찬가지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올 들어 노원구 아파트 매매가격 하락률은 0.34%에 달했다. 도봉구 역시 같은 기간 0.38%의 하락률을 기록했다. 떨어지는 매매가격과 달리 매물은 크게 늘어났는데, 부동산 정보업체 아실에 따르면 노원구는 전달 대비 매물이 6611건에서 7139건으로 7.9% 증가했다. 강북구는 같은 기간 5.1%, 도봉구는 4.9% 늘었다.

노원구의 중계주공5단지는 전용 44㎡가 지난해 9월 6억7000만원에 신고가를 경신한 이후 꾸준히 매매 가격이 하락 중이다. 지난해 10월 같은 평형이 6억400만원에 거래됐고, 이후 5억9500, 5억7000만원까지 내려갔고, 지난 3월에는 5억6000만원에 거래됐다.

중계동 인근의 한 공인 대표는 “매수 문의자 중에는 대출 이자가 더 높아지면 아파트 매매 가격이 더 떨어지지 않겠느냐는 반응도 있다”라며 “집주인과 매수자의 인식 차이가 큰 상황이기 때문에 당분간 거래는 뜸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osyo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