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국민고혈압약 ‘아모잘탄’ 中서도 통할까
한미약품 ‘메이야핑’ 명명 9월 출시

한미약품의 국민 고혈압약 ‘아모잘탄’이 중국 전역에서 시판에 들어간다. 중국에서도 국내와 같은 성공신화를 이어갈지 주목된다.

이 약은 2009년 6월 발매 이래 올 1월까지 12년 6개월간 11억5776만여정 판매됐다. 1초당 3정씩 처방됐다. 또 누적 처방매출 1조원(1조9억원)을 돌파한 유일한 국산 약이다.

북경한미약품은 지난 3월 중국 국가의약품감독관리국(NMPA)으로부터 아모잘탄 시판허가를 받았다. ‘메이야핑(美壓平·사진)’이란 이름으로 오는 9월 출시된다. 혈압을 잘 낮춰 고르게 유지한다는 뜻이다.

중국국가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중국인 고혈압유병률은 18세이상 인구 32%에 해당하는 3억8000여만명에 이른다. 매년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중국 고혈압약 시장에서 성공하려면 몇 개의 장벽을 넘어서야 한다. 첫째 글로벌 빅파마 포함 수 백개 제약사의 진출로 경쟁이 치열하다, 여간해선 이름조차 알리기 힘든 상황이다. 또 중국 정부의 약가인하 정책도 매년 부딪혀야 할 과제다.

한미약품은 이를 복합제(고혈압 치료 효과가 높은 암로디핀과 로사르탄 결합)의 장점, 데이타 중심 마케팅으로 극복한다는 계획이다. 조문술 기자

freiheit@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