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원희룡의 청포족 구하기…“청년·신혼부부 청약제도 바꾸겠다” [부동산360]
취임 후 첫 현장 일정으로 청년과의 만남
LTV 80%ㆍDSR에 청년 미래소득 반영키로
청년, 신혼부부 위한 ‘원가주택’ 50만호 공급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24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LH기업성장센터에서 열린 '청년과의 만남, 주거정책의 시작'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성남)=유오상 기자]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청년들과 직접 만나 “새 정부의 최우선 정책 목표는 청년 등 서민과 중산층의 주거안정”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주택난에 시달리는 청년을 위한 주택공급 로드맵 발표를 예고한 원 장관은 청년 원가주택, 역세권 첫 집 주택, 청약제도 개편의 조속한 추진을 약속했다.

원 장관은 24일 오후 경기 성남시의 LH 기업성장센터에서 진행된 ‘청년과의 만남, 주거정책의 시작’ 간담회에 참석해 “청년 주거 문제를 챙겨달라는 윤석열 대통령의 당부에 따라 첫 현장 일정으로 청년들을 찾아왔다. 청년들의 목소리를 듣고 진정성 있는 실천과 현실적인 성과를 내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원 장관은 “새 정부는 공급자 입장에서 일방적으로 주택을 만들어 공급하지 않고, 청년 정책 자문단을 공모해 수요자 입장에서 주택 정책 결정 구조를 만들고자 한다”라며 “청년이 우리 사회의 든든한 중산층으로 성공하고 자립적인 거주 기반을 마련한 시민으로 당당하게 살 수 있도록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원 장관은 청년과 신혼부부, 생애 최초 주택 구입 대상자에 대해 원가 수준으로 주택을 공급하는 ‘원가주택’ 50만호를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기초 자산이 부족한 청년도 역세권 등 우수한 입지에 내 집을 마련할 수 있도록 새로운 청년주택 모델을 마련해 연내 사전청약 공급하겠다는 계획으로, 분양가 상한제보다도 저렴한 가격에 공급하겠다고 설명했다.

또 생애 최초 주택 구매자에 대해서는 담보인정비율(LTV)을 최대 80%까지 완화하고,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산정 시 미래소득 반영을 확대하는 등 대출 규제를 완화하겠다고 밝혔다. 가점제 위주로 청년에게 불리하게 작용했던 청약제도 역시 추첨제 비율 확대와 청약제도 개편을 통해 청년과 신혼부부에게 청약 기회를 확대하겠다고 했다.

한편, 원 장관은 간담회에 앞서 기업성장센터 입주 스타트업인 ‘와이브레인’ 사무실을 찾아가 청년 대표와 직원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만남에서 원 장관은 세계 최초로 상용화에 성공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시판허가를 받은 우울증 재택 치료용 전자약 제품 시연을 보며 “청년들이 혁신을 주도하고, 창의적인 스타트업들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관계 부처와 함께 관련 규제를 과감히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osyo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