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서울시 복지상’ 후보 공개 모집…내달 22일까지
자원봉사자·후원자·종사자 등 3개 분야 10명 시상
제20회서울시복지상포스터. [서울시 제공]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서울시는 ‘제20회 서울시 복지상’ 후보를 다음 달 22일까지 공개 모집한다고 23일 밝혔다.

서울시 복지상은 복지자원봉사자, 후원자, 종사자 등 3개 분야로 나눠 대상 1명과 최우수상 3명(각 분야 1명씩), 우수상 6명(각 분야 2명씩) 등 총 10명(팀)의 수상자를 선정한다.

수상자는 추천된 후보자에 대한 공적사실 조사·확인과 외부전문가로 구성된 공적심사위원회의 최종 심사를 거쳐 선정된다. 선정된 시민·단체에게는 9월 중 개최 예정인 시상식에서 상패가 수여된다.

지난해에는 35년간 시각장애인을 위한 목소리 기부로 대체도서 제작에 참여하며 헌신한 성우 김시중(예명 김은영)씨가 대상을 받았다.

후보자는 행정기관(서울시, 산하기관, 자치구, 국가기관 등)이나 복지부문 영리법인 또는 행정기관 등록 단체·사회복지시설의 추천을 받아야 한다.

개인이 추천할 경우 만 19세 이상 서울시민 10명 이상의 서명이 기재된 추천서 1부 및 구비 서류를 시 복지정책과 또는 관할 자치구 복지부서에 제출해야 한다.

후보 자격요건은 서울시에서 3년 이상 계속 거주하거나 서울 소재 직장에서 근속하며 서울시 복지증진에 기여한 공적이 현저한 개인 또는 단체다.

후보자 추천 제출 서식 등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홈페이지나 서울복지포털의 공고에서 확인할 수 있다.

gre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