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월미도 ‘슈퍼점프’ 타던 초등학생 3m 아래로 추락
월미도 슈퍼점프 자료 사진. [월미도 테마파크]

[헤럴드경제=김유진 기자] 인천 월미도의 한 테마파크에서 초등학생이 놀이기구를 타던 중 떨어져 부상을 입었다.

23일 인천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 58분께 인천시 중구 북성동 월미테마파크에서 '슈퍼점프'라는 놀이기구를 타던 A(12)군이 2∼3m 높이에서 지상으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A군이 팔 등을 다쳐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슈퍼점프는 문어발 형태로 된 놀이기구로 여러 탑승석이 위아래로 움직이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사고 당시 탑승석에는 A군과 누나가 함께 탔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A군의 안전바 착용 여부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kace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