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128만원→59만원, 이게 실화냐” 삼성 한정판 ‘헐값’ 됐다
갤럭시Z플립3 포켓몬 에디션. [삼성닷컴 캡처]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없어서 못 판다더니…128만원→59만원 삼성폰 한정판도 ‘헐값’”

20일 삼성전자의 한정판 스마트폰에 잇달아 공시지원금이 적용됐다. 판매 개시와 함께 완판됐던 갤럭시Z플립3 포켓몬 에디션도 예외가 아니다. 업계에서는 갤럭시Z플립4 출시 전 기존 모델 ‘재고 소진’ 차원으로 보고 있다.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 통신 3사는 이날 삼성전자 한정판 스마트폰 ‘갤럭시Z플립3 포켓몬 에디션’에 60만원의 공시지원금을 책정했다.

이에 따라 출고가 128만400원에 달하던 갤럭시Z플립3 포켓몬 에디션의 실구매가도 59만400원으로 크게 낮아졌다. 60만원의 공시지원금에 추가지원금 9만원을 제한 금액이다.

갤럭시Z플립3 포켓몬 에디션. [삼성닷컴 캡처]

업계에서는 갤럭시Z플립3 포켓몬 에디션이 통신사향으로 출시된 것이 ‘재고 소진’ 때문인 것으로 보고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5분만에 완판됐다고 하지만 실제로는 100% 판매된 것이 아니라 잔여 물량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날 풀린 갤럭시Z플립3 포켓몬 에디션 물량은 KT가 100대, LG유플러스가 50대, SK텔레콤이 양사보다 조금 많은 수준으로 알려졌다. 이날(20일) 오후 6시 기준 여전히 통신3사에서 구입 가능한 상황이다.

일각에서는 갤럭시Z플립4 출시를 앞두고 갤럭시Z플립3 물량을 밀어내기 위해 추가로 제작한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또 다른 관계자는 “갤럭시버즈 포켓몬 에디션까지 등장할 정도로 포켓몬 에디션의 인기가 여전하다”면서 “이에 갤럭시Z플립3 물량을 소진하기 위해 오히려 통신사향으로 추가 물량을 제작한 것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삼성전자 갤럭시Z플립3 포켓몬 에디션 [삼성전자 제공]

60만원이라는 큰 폭의 공시지원금이 실린 것 자체는 이례적인 일이 아니라는 게 중론이다. 한정판 에디션이라도 제품 자체는 갤럭시Z플립3을 기반으로 하고 있기 때문에 동일한 지원금이 책정되는 것이 당연하다는 것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달 25일 갤럭시Z플립3 포켓몬 에디션을 출시한 바 있다. 당시 삼성닷컴에서는 온라인 판매 개시 5분 만에 매진됐고, 포켓몬 에디션의 또 다른 공식 판매처였던 11번가에서는 하루 만에 품절됐다.

ri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