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경찰, 진성준 ‘당원매수 의혹’ 강제수사…‘스폰서’ 업자 압수수색
11일 압수수색 후 압수물 분석중
진성준, 불법 당원매수 의혹 받아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김빛나 기자]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서울 강서을)의 '당원 매수 의혹'과 관련해 경찰이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20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강서경찰서는 진 의원의 '스폰서'로 지목된 지역 건설업자 조모 씨의 사무실을 지난 11일 압수수색하고 현재 압수물을 분석하고 있다.

진 의원 측의 당원 매수 의혹은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이 민주당 강서을 지역위원회 부위원장으로 있는 윤두권 씨 제보를 받아 공개하며 제기됐다.

윤씨는 지난 4일 국회 소통관에서 '양심선언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이 집권한 강서구에서는 현금을 동원해 불법적으로 당원을 모집하고 권리당원 명부를 불법 유출한 일이 있다"며 "수십 명을 불러 모아놓고 식대를 지급하는 자리에서 강서구청장직에 출마한 진 의원 보좌관 출신 김승현 후보를 위해 진 의원과 김 후보가 지지를 호소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민주당 강서을 지역위원회 수석부위원장인 조씨로부터 김 후보를 구청장으로 만들기 위한 권리당원을 모집할 활동비를 받았다면서 "(조씨는)내게 강서구의 전체 20개 동 회장에게 그 돈을 지급하라고 지시했다"고 말했다.

윤 부위원장은 2021년 2∼3월 조씨로부터 4000만원을 입금받은 계좌거래내역, 동 회장들에게 나눠준 권리당원 입당원서 등을 증거로 제시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수사를 진행 중이고 자세한 압수물 내용 등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binn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