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교수님 부친상, 1만원씩” 단톡방 공지…“교수도 아닌데” VS “만원도 못내냐”
[온라인 커뮤니티]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한 대학교에서 교수의 부친상 부조금을 걷는다는 공지가 올라와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교수님 아버지 돌아가셨는데’라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학과 단체대화방에 올라온 안내 사항을 캡쳐해 올리며 “교수님 아버지 돌아가셨는데 부조금을 왜 우리가 내야 하느냐”며 불만을 토로했다. 이어 “맨날 돈 걷는다”며 “저번에도 6만원 가져갔다. 말이 되냐”고 했다.

사진 속 메시지에는 학과 대표로 추정되는 학생이 “A교수님 부친상으로 인해 이번 주 수업이 어렵다”며 부고 소식을 전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어 “1~4학년 모두 만원씩 모아서 부조금 보내려고 한다”며 “5만원 단위로 모아주시면 감사하겠다. 예를 들면 4학년은 19명인데 만원을 더 채워 20만원으로 모았다”고 했다.

끝으로 “5만원 단위로 돈 모아서 보내주시면 교수님께 전달하겠다. 오늘 오후 1시까지 모아달라”고 공지했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은 ‘교수님도 아니고 교수님 부친상까지 챙겨야 하냐’, ‘학교 커뮤니티에도 올려라’, ‘100% 횡령한다’, ‘걷기 전에 의견 수렴했어야 한다’, ‘1만원도 못 내나’, ‘할 수도 있는 것 아닌가’ 등 다양한 의견이 나왔다.

choig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