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민주노총 “바이든 방한, 한반도에 도움안돼”…회담 당일 집단행동 예고
논평 통해 “美종속 심화 결과 가져올 것” 비판
20일 오후 촛불행동…21일엔 회견·평화행동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한국을 공식 방문하는 20일 오전 윤석열 대통령이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강승연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20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방한·한미정상회담과 관련해 “한국민과 한반도 평화에 도움이 되는지 의문”이라며 비판했다. 정상회담 당일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기자회견, 평화행동 등 집단행동에 나설 것이라고도 예고했다.

민주노총은 바이든 대통령의 2박 3일간의 방한 일정이 시작되는 이날 논평을 내고 “이번 정상회담으로 인해 한국이 얻을 것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민주노총은 “미국 대통령이 쿼드(미국·일본·인도·호주 4자 협의체) 정상회담을 앞두고 한국을 방문하는 것은 한국의 쿼드 참여를 요구하기 위함”이라며 “아시아에 신냉전 질서 구축과 한반도의 군사적 대결을 더욱 심화시키는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 과정에 바이든 대통령은 아시아 지역에서 북핵문제 대응과 반중국 동맹을 강화하기 위해 한일관계 개선을 희망하고 있으나, 이는 과거사에 대한 진지한 반성이 없는 일본과의 무조건 화해, 협력을 강요하는 것으로 한국민의 의사에 반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삼성전자 평택공장 방문과 4대 그룹 총수와 회동에 대해서도 “미국 현지에 대한 대규모 투자를 요구할 것”이라며 “미국의 반도체, 배터리 산업 발전을 위한 시간 벌기에 이용 당하는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비난했다.

끝으로 “결국 바이든의 방한은 한미 동맹의 강화라는 화려한 수식어 뒤에 한반도 평화를 위태롭게 하고, 미국에 대한 군사적·외교적 종속을 심화시키며 한국 경제를 미국의 하청 기지화하는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며 바이든 대통령 방한과 한미 정상회담에서 예상되는 외교안보·경제적 합의에 대해 반대 입장을 밝혔다.

민주노총은 한미정상회담 반대를 위한 집단 대응행동에도 나설 계획이다. 우선 이날 오후 7시에 서울 중구 파이낸스센터 앞에서 촛불행동을 개최하고, 한미 동맹 관련 현안에 대한 발언과 퍼포먼스를 할 예정이다.

또 한미정상회담이 열리는 21일에는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청사 앞에서 오후 1시부터 기자회견과 피켓팅, 퍼포먼스 등 평화행동을 진행한다고 민주노총은 전했다. 대통령 집무실 앞 집회 금지통고 집행정지 신청에 대한 법원의 판단 결과에 따라 장소와 방식은 일부 변경될 수 있다고 부연했다.

sp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