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세계의 한국어 열풍…허선행 교사의 30년

“안녕하세요? 즈드랏스부이쩨. 저는 대한민국에서 온 허선행입니다.”

1992년 사범대를 막 졸업한 27살의 청년은 자기소개를 하고 학생들을 둘러봤다. 모두가 고려인으로 스무 명쯤 되는 학생들은 10대부터 60대까지 연령층이 다양했다. 고려인들에게 모국어를 가르치기 위해 우즈베키스탄을 찾기까지 번민과 갈등은 학생들 앞에서 눈 녹듯 사라졌다. 90년대 중앙아시아 한글 학교들이 속속 문을 닫는 상황에서도 30년 동안 한글 교단을 꿋꿋하게 지켜온 그가 가르친 제자는 8000여명. 이들 상당수가 한국어 교사가 됐다. 그러는 사이 지구촌 변방의 언어였던 한국어는 세계인들이 주목하는 언어로 배우려는 이들이 날로 늘고 있다. 한글 세계화의 터를 닦은 우즈베키스탄의 한글 전도사 허선행 교사 이야기다.

기록문화가 조철현 PD가 펴낸 ‘허선행의 한글아리랑’(라운더바우트)은 대한민국 해외 자원교사 1세대인 허 교사의 30년 한글 교육의 발자취를 따라간다. 이는 1991년 소련으로부터 독립, 1992년 한국과 수교한 우즈베키스탄의 역사와 문화, 디아스포라 고려인를 알아가는 과정이기도 하다.

허 교사가 부임한 이 학교는 타슈켄트 광주한글학교로 광주 전남 지역 인사들이 기금을 모아 1991년 건립했다. 이 학교에서 모국어를 가르칠 자원봉사자 모집에 허 교사가 참여하면서 한글 교육이 시작됐다. 한글 학교는 러시아의 하바롭스크와 이르쿠츠크에, 카자흐스탄엔 알마아타와 우슈토베에, 우즈베키스탄에는 타슈켄트와 알말릭에 세워졌다.

허 교사는 타슈켄트 한글학교에 부임했지만 고려인 밀집지역인 알말릭 사람들의 적극적인 요청에 주말 강좌만 개설, 두 지역을 오갔다.

타슈켄트에서 알말릭으로 가는 길이 나주의 고향길을 닮아 감회에 젖곤 했던 허 교사는 어르신들로부터 들은 고려인들의 아픈 역사를 알아간다. 1937년 스탈린에 의해 연해주에서 중앙아시아로 강제 이주된 고려인들은 17만 여 명으로, 그들은 혹한의 겨울을 나기 위해 땅 속에 굴을 파고 생활했다. 그 집을 깔뚜막이라고 부른다.

책은 90년대 중후반 광주한글학교들이 잇따라 문을 닫게 된 사연, 1997년 첫 한국어능력시험 실시, 대우자동차 공장 준공, 아시아나 항공 취항, 삼성 가전공장 가동 등 굵직한 교류와 함께 코리아 드림 열기를 전한다.

허 교사는 외교통상부가 주관한 3500여 개 전 세계 한글교육기관 평가에서 1등을 할 정도로 한 눈 팔지 않고 한글 교육에만 전념해왔다. 특히 성균한글백일장은 허 교사와 당시 이명학 성균관대 교수의 업적이라 할 만큼 중앙아시아 한글 축제로 자리잡아 다른 나라들의 벤치마킹 대상이 되고 있다.

우리 한글이 어떻게 세계로 걸어 나갔는지 한류 확산의 여정을 개척자들의 삶을 통해 만날 수 있다.

이윤미 기자/meelee@heraldcorp.com

허선행의 한글아리랑/조철현 지음/라운더바우트

meel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