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서울시, 277개 경영위기업종 소상공인에게 100만원씩 지급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서울시가 277개 경영위기업종 소상공인들에게 100만원의 ‘경영위기지원금’을 지급한다. 코로나19에 따른 매출 감소에도 집합금지 및 영업제한 대상이 아니라는 이유로 정부 손실보상을 제대로 받지 못한 곳들이 이번 지원 대상이다.

‘경영위기업종’이란 2020년 국세청 부가세 신고 매출액이 2-19년 대비 10% 이상 감소한 13개 분야 277개 업종으로, 지난해 8월 정부 희망회복자금 지급시 선정한 업종들이다.

서울시는 기존 정부손실보상은 집합금지와 영업제한 등 방역조치 대상 업종에 대한 보상이 많았다며, 방역규제 완화에 맞춰 그간 소외된 업종에 대한 신속하고 두터운 지원을 위해 ‘경영위기지원금’ 지급을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지원대상은 사업자등록증상 사업장 소재지가 서울이며 공고일 현재 사업장을 운영하는 소상공인 중 매출감소에 따른 정부 방역지원금을 수령하고, 동시에 버팀목자금플러스경영위기업종(매출감소율 20% 이상 112개 업종) 또는 희망회복자금 경영위기업종(매출감소율 10% 이상 277개 업종)을 받은 소상공인들이다.

단 서울시 임차 소상공인 지킴자금, 관광업 위기극복자금, 서울시 및 산하 출자출연기관 임대료 감면 수혜업체는 지원에서 제외된다. 또 1인이 다수사업체를 운영할 경우 1개 사업체만 지원받을 수 있다. 한 사업체를 여러명의 대표가 운영할 경우에는 대표자 1인에게만 지급된다.

한영희 서울시 노동·공정·상생정책관은 “코로나19로 매출 감소 등 극심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집합금지·영업제한 업종이 아니라는 이유로 지원을 제대로 못받은 현장 소상공인들의 목소리가 있었다”며 “서울시는 경영위기업종 소상공인들이 조금이나마 더 빠르게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최대한 신속하고 차질없는 지원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choij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