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에쓰오일 폭발사고, 수십m 불기둥…인근 주민들 ‘공포’

19일 울산 에쓰오일 온산공장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해 불길이 치솟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19일 에쓰오일 울산공장에서 발생한 폭발 사고는 15㎞ 이상 떨어진 지점에서 진동이 느껴질 정도로 충격이 상당했다.

이날 오후 8시 52분께 울산시 울주군 온산공단 내 에쓰오일 울산공장에서 대형 폭발이 발생하면서 수십m 높이의 불기둥이 치솟았다.

폭발로 인한 굉음과 진동을 사고 지점에서 10㎞ 이상 떨어진 중구, 동구, 북구 등지에서 느낄 정도로 사고 규모가 컸다.

그만큼 사고 현장과 가까이에 있는 온산공단 입주 기업 근로자들과 온산지역 주민들의 공포감은 한때 극에 달했다.

19일 오후 울산시 울주군 온산공단 에쓰오일 울산공장에서 폭발로 인한 화재가 발생해 불길이 치솟고 있다. [연합]

온산공단에서 근무하는 한 근로자는 "뭔가 터지는 소리와 함께 창문이 깨질 듯이 흔들렸다"라면서 "순간 '대피해야 할까' 생각할 정도로 큰 충격에 겁이 났다"고 말했다.

폭발 직후 거대한 불기둥이 치솟은 광경에 일대를 지나던 차량이 잠시 멈춰 서거나, 아예 방향을 틀어 우회하는 모습도 목격됐다.

울산시민들은 저마다 폭발 충격을 느낀 체험담을 SNS나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 공유하면서 불안감을 드러냈다.

중구 성안동에 거주하는 한 시민은 "'쿵'하는 진동이 과거 경주 지진과 비슷해서 또 지진이 난 줄 알았다"라면서 "집이 (사고 지점과) 상당히 떨어져 있는데도 진동이 느껴질 정도의 큰 사고여서 인명피해가 없기를 기도했다"고 밝혔다.

성안동은 사고 공장에서 직선거리로 15㎞가량 떨어진 지역이다.

이 밖에도 동구 방어동, 북구 진장동, 남구 삼산동 등 울산 전역에서 진동과 굉음을 느꼈다는 시민들 증언과 제보가 이어졌다.

이날 사고는 청정휘발유 원료인 알킬레이트를 생산하는 공정의 시운전 과정에서 발생한 것으로 파악된다.

고압·고온의 환경에서 가동되는 공정이어서 그만큼 사고 여파가 컸던 것으로 추정된다.

husn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