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차붐 이후 42년 만이야' 프랑크푸르트, 유로파리그 감격 우승
레인저스에 승부차기 끝에 승리
프랑크푸르트가 42년만에 유럽무대 정상에 섰다./로이터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독일 분데스리가의 프랑크푸르트가 무려 42년만에 UEFA컵(현 UEL)을 다시 들어올렸다. 한국축구의 레전드 차범근 감독이 뛰던 79~80시즌 이후 처음이다.

프랑크푸르트는 19일(한국시간) 스페인 세비야의 라몬 산체스 피스후안에서 열린 2021-2022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결승전에서 스코틀랜드의 레인저스와 연장전까지 1-1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5-4로 이겼다.

79~80시즌 당시 UEFA컵 이후 42년 만에 다시 이 대회 정상에 오른 프랑크푸르트는 조별리그 포함 7승6무로 역대 3번째 무패우승 기록도 세웠다.

레인저스 역시 72년 컵 위너스컵 이후 50년만에 유럽무대 타이틀에 도전했지만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했다.

후반 레인저스가 먼저 득점포를 가동했다.

후반 12분 아리보가 공을 가로채 그대로 달려들어서, 왼발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프랑크푸르트는 후반 24분 코스티치가 왼쪽 측면에서 낮은 크로스를 올렸고, 라파엘 보레가 이를 골 지역 정면에서 밀어 넣어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추가득점에 실패한 양팀은 연장까지 혈투를 벌였지만 결국 경기는 승부차기로 이어졌다.

레인저스의 네 번째 키커 애런 램지의 슛을 트랍이 막아냈고, 프랑크푸르트는 키커 5명이 모두 성공해 5-4로 우승을 확정했다.

withyj2@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