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골든차일드 태그, “컨디션 난조로 입원…위독한 상태 아니다”
골든차일드 [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그룹 골든차일드(Golden Child)의 멤버 태그(본명 손영택)가 컨디션 난조로 입원했다.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는 18일 “골든차일드 태그가 최근 컨디션 난조로 인해 이날 오전 병원에 내원해 여러 가지 검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앞서 한 매체는 태그가 급성신부전 증세로 중환자실에 입원, 간 이식이 시급한 위독한 상태라고 보도했다. 소속사 측은 “현재 위독한 상태는 전혀 아니다”라며 “지금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중이다”라고 했다.

태그는 2017년 골든차일드로 데뷔, 그룹에서 메인 래퍼로 활약 중이다. 골든차일드는 지난 11일 일본 두 번째 싱글 ‘라타-탓-탓’을 공개하고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오는 6월 24일부터 7월 11일까진 미국 10개 도시를 도는 투어 콘서트 ‘골든차일드 밋 앤 라이브 투어 인 유에스에이(GOLDEN CHILD MEET & LIVE TOUR LIVE IN USA)’를 열 계획이다.

s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