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AB6IX, A에서 B로의 도약…“새로운 도전·다양한 모습 보여주겠다”
AB6IX [브랜뉴뮤직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보이그룹 AB6IX(에이비식스)가 도약을 꿈꾸며 돌아왔다.

AB6IX는 18일 다섯 번째 미니음반 ‘에이 투 비’(A to B) 발매 기념 온라인 기자 간담회를 통해 “새로운 한 단계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음반은 정규 2집 ‘모 컴플리트’(MO‘ COMPLETE) 이후 약 8개월 만의 신보다. 그간 ’컴플리트‘ 시리즈를 통해 보여준 음악을 ’A‘로, 앞으로 AB6IX가 도전하고 싶은 목표를 ’B‘로 표현한 것이 이번 신보의 제목이다. A에서 B로 한 단계 나아가겠다는 의지다.

멤버 전웅은 이번 음반은 “이전과 비교해 음악적 변화가 가장 크다”면서 “듣는 순간 ’AB6IX가 이렇게 준비했구나‘하는 생각이 들 것 같다. 우리에게는 새로운 도전이었고 더 도약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AB6IX [브랜뉴뮤직 제공]

타이틀곡 ’세이비어‘(SAVIOR)는 마치 중력처럼 너에게 끌린다는 메시지를 담은 힙합 장르의 노래다. 팬을 의미하는 ’너‘가 AB6IX의 구원자이며, AB6IX 역시 팬들에게 빛이 되겠다는 바람을 담았다.

이번 음반에는 멤버들도 직접 참여했다. 박우진은 1번 트랙인 ’패러슈트‘(PARACHUTE)에서 처음으로 모든 가사를 썼고, 이대휘는 ’우리가 헤어졌던 이유‘ 작사·작곡에 참여했다.

이대휘는 “AB6IX는 ’프로듀싱돌‘”이라며 “우리 스스로 곡을 쓰기에 다른 아티스트보다 무대 위에서 더욱 풍부하게 표현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음반으로 보여주고자 하는 목표는 하나다. 이전과는 달라진 새로운 모습으로의 도약이다. 김동현은 이번 음반은 “AB6IX의 도화선”이라며 “심지는 만들어졌고 불만 붙으면 터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청량한 느낌의 콘셉트를 많이 보여 드렸는데 하나의 콘셉트에 국한되지 않고 다양한 콘셉트를 할 수 있는 아티스트가 되는 게 목표입니다.” (이대휘)

s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