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또 개물림 사고”…‘개훌륭’ 강형욱, 훈련 도중 병원行
]KBS2TV ‘개는 훌륭하다’]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동물훈련사 강형욱이 과한 공격성을 가진 개에게 물리는 사고를 당했다.

지난 16일 방송한 KBS2 ‘개는 훌륭하다’에서는 심한 짖음과 입질, 그리고 공격성을 보이는 고민견과 그로 인해 고통받고 있는 보호자들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고민견으로 등장한 진돗개 시바견 믹스 라오는 시야에 들어오는 모든 사람들을 향해 공격성을 보이는 것은 물론 할머니 보호자를 비롯한 가족들에게 무차별 입질로 심각한 상처까지 남겨 눈길을 끌었다.

짖음과 입질 때문에 할머니 보호자는 라오의 눈치를 보는가 하면 “어릴 때는 예뻤는데 지금은 무섭다”라며 집 안에서 맘 편히 움직이지 못하는 등 시청자들의 걱정을 샀다. 이러한 라오의 공격성 확인을 위해 제작진이 투입되지만, 라오는 다가오는 제작진을 향해 잇몸까지 드러내며 경계했다.

통제되지 않는 라오를 본 강형욱 훈련사는 “장난으로 시작된 공격성이었을 가능성이 크다. 어렸을 때 입질을 받아줬고 받아주면서 습관이 됐을 수 있다”며 “으르렁거리는 순간 라오가 원하는 걸 들어줬을 것이다. 보호자에게 오랜 시간 화풀이한 것”이라며 원인을 분석했고 훈련을 이어갔다.

강 훈련사는 계속해서 으르렁거리며 위협하는 라오에게 의자로 살짝 압박하는 등 양보 없는 대치를 시작했지만 이날 방송 말미에는 피를 흘리며 병원으로 이동하는 강 훈련사의 모습이 공개됐다.

한편 강 훈련사는 크고 작은 개 물림 사고를 당해왔다. 지난 1월에도 개 물림 사고로 큰 부상을 입은 바 있다. 당시 그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붕대로 손을 감은 사진과 함께 뼈가 드러날 만큼 깊게 물렸다고 털어놔 걱정을 샀다.

choig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