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韓 과학영재 ‘국제과학기술경진대회’ 특별상 수상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과학창의재단은 ‘2022 리제네론 국제과학기술경진대회’에서 한국 대표 학생들이 특별상을 수상했다고 17일 밝혔다.

올해 대회는 전 세계 75개국 1800여명이 참가, 우리나라는 9개팀이 참가해 1개팀이 2개 상을 수상하는 성과를 거뒀다.

수상팀은 한국과학영재학교 이준성, 김태훈, 박우진 학생팀으로 이들은 ‘금속유기골격체(MOF)’를 코팅한 진동수정저울을 이용한 단백질 측정 연구로 특별상과 장학금을 수상했다.

이 대회는 1950년에 시작한 세계 최대 규모의 청소년 과학기술경연대회다. 우수한 성적을 낸 참여팀에게 고든 무어상을 비롯한 본상과 학회, 대학, 기업이 후원하는 특별상이 시상되며, 장학금과 인턴십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과기정통부와 창의재단은 2009년부터 매년 청소년과학탐구반, 과학영재창의연구(R&E), SW영재교육, 과학중점학교 및 STEAM R&E 활동 등 사업을 통해 우수한 성적을 거둔 학생들 중에서 한국 대표를 선발해 참가시키고 있다.

nbgko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