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헤어질때도 기쁨주는 ‘볼보 XC60’
엔카닷컴 “중고차 잔존가치 78%”
3년째 동급 수입차 중 최고 상품성

볼보자동차의 XC60(사진)이 3년 연속 동급 수입차 중 최고의 잔존가치를 기록하며 높은 상품성을 증명했다.

중고차 거래 플랫폼 엔카닷컴이 최근 2019년식 인기 수입 차종 22개를 분석한 결과 볼보자동차 XC60의 잔존가치가 78%로 수입차(전기차 제외) 1위에 올랐다. 벤츠 E클래스 W213(77.3%)와 BMW 5시리즈 G30 가솔린(68%)이 XC60의 뒤를 이었다.

이로써 볼보차는 2020년부터 3년 연속 수입 동급 대비 가장 높은 잔존가치를 이어갔다. XC60은 2020년과 2021년 엔카닷컴이 발표한 수입 중대형 SUV 잔존가치 비교에서도 2년 연속 1위에 오른 바 있다.

XC60은 파일럿 어시스트, 시티 세이프티, 충돌 방지 시스템 등 볼보의 철학이 집약된 최첨단 안전 시스템이 모든 트림에 기본 적용댔다. 특히 주력 트림인 인스크립션에는 다른 브랜드의 플래i 모델에만 적용되는 바워스&윌킨스(B&W) 하이엔드 오디오시스템과 오레포스 크리스털 전자식 기어노브, 어드밴스드 공기청정 기능 등 고급 편의사양이 적용됐다.

아울러 업계 최고 수준인 5년 또는 10만㎞ 보증 및 수리를 비롯해 8년 또는 16만㎞ 고전압 배터리 보증기간(T8 PHEV 모델)을 기본 제공하고 있다. 보증기간이 끝난 뒤에도 유상수리가 진행된 부품을 생 무료로 교체해주는 ‘평생 부품 보증 서비스’도 업계 최초로 도입했다.

볼보차는 기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의 배터리 용량을 11.6㎾h에서 18.8㎾h로 늘린 ‘XC60 리차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모델을 출시했다. 이 모델은 기존 모델 대비 주행거리가 2배 이상 개선된 57㎞의 1회 충전 거리를 제공한다. 원호연 기자

why3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