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e-코너 모듈·접는 운전대…현대모비스 “혁신기술 퍼즐 완성중”
제동·조향 등 바퀴 하나에 접목
막다른 골목서 버튼 하나로 후진
자율주행 기반 상용 시스템 가속
현대모비스 ‘폴더블 운전대’. [현대모비스 제공]

현대모비스가 혁신 기술로 미래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특히 자율주행에 기반한 새로운 기술을 속속 선보이면서 상용화 시스템을 위한 퍼즐을 완성하고 있다.

지난해 말 서울모빌리티쇼에서 선보인 ‘e-코너 모듈’과 ‘자율주행용 에어백’, ‘폴더블 운전대’ 등이 대표이다. ‘e-코너 모듈’은 차량의 제동, 조향, 현가, 구동 시스템을 바퀴 하나에 접목한 혁신 기술이다. 이 기술을 적용하면 바퀴가 최대 90도까지 회전해 차량이 좌우로 움직이거나 제자리에서 회전하는 것이 가능해진다.

자율주행차에 특화된 에어백도 개발이 한창이다. 자율주행 중에 마주 앉은 승객을 보호하는 ‘대면 승객 보호 에어백’과 시트를 눕혀 편안하게 휴식을 취하고 있는 승객의 머리와 가슴을 보호하는 ‘릴랙스 승객 보호용 에어백’ 등 새로운 모빌리티 환경에 최적화된 기술이 눈길을 끈다.

‘폴더블 운전대’는 자율주행 모드에서 필요 없는 운전대를 접어서 보이지 않게 하는 기술이다. 실내 공간을 확보할 수 있고, 운전석 부분의 획기적인 디자인도 가능하다. 특히 기계적 연결 장치를 제거한 전자식 조향 장치(SBW)와 이중 안전 시스템으로 높은 반응성과 무진동이 장점이다.

이면 도로가 많고 주차 환경이 여유롭지 않은 국내와 유럽에 특화된 차세대 주차 제어시스템 수주도 추진할 계획이다. 이 시스템은 좁은 골목, 지하 주차장의 회전식 통로, 막다른 골목에서 후진해야 할 상황 등에서 버튼만 누르면 자율주행으로 통과하는 기술이다. 협로 주행과 후방자율주행 기술이 적용된 것으로 도심형 자율주행 시스템에 꼭 필요한 핵심 기술이라고 할 수 있다.

또 차세대 주차제어시스템은 원격 자동 주차, 3D 서라운드뷰 모니터, 후방충돌방지 등 다양한 안전 편의 기술이 통합돼 있어 사용자의 만족감을 더욱 높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미래 경쟁력과 장기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전사 차원의 사업 구조 혁신과 체질 전환을 진행하고 있다”며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를 결합한 플랫폼과 시스템 선도 기업으로 도약해 글로벌 고객에게 미래 모빌리티 통합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찬수 기자

and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