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박보균 문체부 장관 “정책 의제에도 자유정신 깔려야 한다”

박보균(사진) 신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사에서 언급한 ‘자유의 가치 재발견’을 재차 강조하며, 정책기조로 삼겠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16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문체부 강당에서 가진 취임식에서 “자유는 문화예술의 빼어난 독창성과 대담한 파격, 미적 감수성과 재능을 선사하며 마찬가지로 정책 의제에도 자유정신이 깔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또한 문화 정책 설계에 있어 낮은 자세의 소통과 공감을 강조했다. “거기에 속한 분들을 알고 이해하는 것에서 출발해야 한다”며, 그래야 정책이 살아 숨쉴 수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논란이 많은 역사 문화 콘텐츠의 경우 역사적 진실과 상식에 충실해야 한다는 점도 지적했다. “역사 문화 콘텐츠를 생산, 전시, 유통할 때 주관적인 관점을 투입하거나 독단적인 색깔을 입히려는 유혹에 빠져선 안 된다”는 것이다.

이어 박 장관은 “국민이 진정한 주인인 나라를 이루기 위해서는 온 국민이 공정하고 차별 없이 문화를 나누고 누려야 한다”면서 “장애인들의 문화예술·체육·관광의 환경이 좋아지면 모든 사람의 그 분야 환경도 좋아진다”고 당부했다.

취임식을 마친 후 박 장관은 문체부 대회의실에서 소속 기관장들을 만나 간담회를 열어 공정한 문화 향유 기회 보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박 장관은 1981년 중앙일보에 입사해 정치부장과 편집국장, 편집인을 거쳐 중앙일보 부사장을 지냈다.1990년과 1995년에 한국기자상, 1991년 관훈언론상을 수상했다. 2011년부터 2년간 18대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장을 지냈다. 이윤미 기자

meel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