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아들 지키려 참아왔다”…‘가정폭력 암시’ 조민아, 또 의미심장글
그룹 쥬얼리 출신 배우 조민아. [조민아 인스타그램 캡처]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가정폭력 피해를 암시하는 글을 올린데 이어 또다시 의미심장한 글을 게재했다.

조민아는 17일 자신의 블로그에 아들 강호군과 산책하는 사진을 올리고 “유모차 산책을 하며 바람소리를 듣는 내 강호가 참 소중하고 귀엽다”고 운을 뗐다.

이어 “엄마는 강호를 지켜야 하니까 지금까지 다 이겨내왔어”라며 “너를 만나 엄마가 되었고 이렇게 엄마로서의 삶을 살고 있어. 우리 강호랑 엄마, 이제는 우리 행복만 하자”고 했다.

그러면서 “꾹꾹 눌러가며 참아왔던, 아팠던 거 다 치유하고 사랑하는 내 아가랑 평생 행복만 할 것”이라며 재차 아들을 지켜주겠다고 강조했다.

조민아는 전날 인스타그램에 가정폭력 피해를 암시하며 경찰까지 출동했다고 고백했다.

조민아는 “강호가 곤히 잠든 사이에, 매일같이 반복되던 숨막힘 끝에, 엄마는 바닥으로 내동댕이 쳐지고, 과호흡성 쇼크로 정신을 잃었고, 119가 왔고, 경찰이 왔다”며 “어제 처음으로 과호흡이 와서 너무 놀랐다”고 글을 올렸다.

이어 “다행히 강호가 깨어있을 땐 엄마가 우리 강호 옆에서 활짝 웃고 있었다”며 “몸이 아파도 마음이 아파도 그 어떤 일이 있어도 밝은 에너지로 파이팅 넘치게 강호 곁에 있지”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엄마니까. 우리 강호랑 행복만 하고 싶다”며 ‘엄마보호받고싶다’는 해시태그를 달아 팬들의 걱정을 샀다.

조민아는 자신을 걱정하는 지인의 댓글에 “어제도 안방 문고리 발로 차서 부수고 목덜미 잡아서 바닥으로 집어던져서 나 고꾸라지고, 119 앞에선 심폐소생술 미리 하고 있고 가고 나선 다시 폭언 퍼붓고. 매일이 지옥 같아. 살려줘”라면서 고통을 호소했다.

한편 조민아는 2020년 6세 연상의 피트니스 센터 CEO와 혼인신고 후 지난해 2월 결혼식을 올렸고, 같은 해 6월 강호군을 낳았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