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마세라티 광란 질주에…‘오드리 헵번’ 로마 명소 파손됐다
“운전자, 고액 복원·수리비 청구서 받을 것”
영화 로마의 휴일 [장면 캡처]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이탈리아 로마의 관광 명소인 스페인 계단이 스포츠카의 질주로 파손돼 경찰이 수사를 하고 있다.

공영방송 라이(Rai) 뉴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현지시간) 마세라티 스포츠카 한 대가 스페인계단 위 '트리니타데이몬티'(Trinita dei Monti) 성당 앞 도로에서 계단을 타고 아래로 내달렸다.

이 때문에 일부 계단 대리석이 조각조각 떨어져 나가는 등 피해가 발생했다.

인근 폐쇄회로(CC)TV를 통해 이 장면은 포착됐다. 스페인계단에서 차량 운행은 아주 보기 드문 일로 알려졌다.

135개로 이뤄진 스페인계단은 로마를 방문하는 관광객이 반드시 찾는 명소 중 하나로 거론된다.

1725년 완공된 바로크 시대 문화재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로마 역사지구에 있는 장소다.

1953년 개봉된 영화 '로마의 휴일'에서 오드리 헵번이 이탈리아 아이스크림 '젤라토'를 먹던 배경 무대로 더 명성을 얻었다.

찾아오는 관광객이 먹다 흘린 음식물과 비둘기 분비물 등에 따른 부식·노후화가 심해지자 로마시 당국은 명품 브랜드 불가리로부터 150만 유로(약 20억원)를 지원 받아 2015년부터 약 2년간 복원 공사를 했다.

재개방은 2016년 9월에 이뤄졌다.

부활절 휴일인 지난달 18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의 관광명소인 트레비 분수 주변에 관광객들이 몰려 있다. [연합]

이후부터 계단에 앉아 눕는 행위, 계단에서 음식물을 먹는 행위 등에 최대 400유로(약 53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하는 조례가 생기는 등 보호가 철저해졌다.

경찰은 CCTV 확인과 탐문 수사를 토대로 차량 번호판 식별, 운전자 신원 확인에 나섰다.

이 운전자는 중요문화재 파손죄가 적용된 형사처벌과 고액의 복원·수리비 청구서를 받게 될 것이라고 현지 언론은 보도했다.

앞서 2018년에도 술에 취한 운전자가 귀갓길 푸조 자동차를 몰고 계단을 주행하다 체포돼 처벌 받은 적이 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