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엔데믹과 함께 2분기 대중음악 공연 267% 증가…성시경 ‘축가’ 1위
성시경은 자신의 브랜드 공연인 '축가'를 3년 만에 열며 3회 연속 매진 사례를 기록했다. [에스케이재원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엔데믹과 함께 대중음악 공연계가 마침내 정상화 조짐을 보이고 있다.

13일 인터파크에 따르면 지난 4~6월까지 열리는 올 2분기 콘서트 공연의 판매금액이 지난해 동기 대비 267% 증가했다. 또한 2분기에 개최되는 콘서트는 무려 353개로, 지난해 246개보다 43.5%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티켓 판매금액 증가는 엔데믹과 함께 공연장 객석 간 띄어앉기, 인원 제한 등의 방역 지침이 해제되면서 나타났다. 공연 회당 수용가능한 인원이 증가, 인기 공연들이 매진 사례를 기록하고 있다.

특히 2분기에 열리는 공연 중 랭킹 1위는 오는 27~29일까지 잠실종합운동장 보조경기장에서 열리는 ‘2022 성시경의 축가 콘서트’가 차지했다. ‘축가’는 9회째 이어지고 있는 성시경의 브랜드 콘서트로 당초 2회 공연에서 3회로 공연 횟수를 증가, 모든 회차 전석 매진을 기록했다. 그 뒤는 같은 기간 서울 올림픽공원 88잔디마당에서 열리는 ‘제14회 서울재즈페스티벌 2022’가 이었다. 3위에는 그룹 하이라이트의 콘서트인 ‘하이라이트 라이브 2022’가 올랐고, ‘2022 장민호&이찬원 콘서트 민원만족’ 전국투어가 4위, 몬스타엑스 팬콘서트가 5위에 올랐다.

s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