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정용진, ‘당구여신’ 차유람 만나 찰칵…‘스위트룸 숙박권’ 선물까지
[차유람 당구 선수 인스타그램 캡처]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당구선수 차유람을 만나 '인증샷'을 찍었다.

차유람은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항상 뵐 때마다 느끼지만 정말 동안이신 것 같다. 비결이 뭔가요?"라며 호텔 중식당에서 정용진 부회장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정 부회장과 차유람은 밝은 셔츠 차림으로 나란히 앉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차유람은 "즐거운 식사 자리에 초대해주셔서 감사하다"며 "스위트룸 숙박권도 선물로 주셨다. 여름 휴가로 애들이랑 호캉스 떠나야겠다"라고 덧붙였다.

정 부회장은 재계는 물론 정치·연예·스포츠계 등을 아우르는 마당발 인맥을 갖고 있다.

최근에는 자신의 쿠킹 스튜디오인 '용지니어스'에 방송인 노홍철, 가수 겸 배우 이승기, 전 프리미어리거 박지성, 프로골퍼 안성현, DJ 소다 등 각계각층의 유명인을 초대해 직접 만든 음식을 대접했다.

지난달 이 스튜디오에 다녀온 차유람은 SNS에 "처음에는 밥을 차려주신다고 해 에이 설마 그랬는데, 진짜 직접 식재료 준비부터 모든 요리를 직접 하셔서 너무 놀랐다"며 "튀김에 강하신 분"이라고 했다.

앞서 노홍철은 지난해 10월 정 부회장이 쿠킹 스튜디오에서 직접 만든 가재 요리 사진을 SNS에 공유하며 "혀가 놀이동산 다녀온 날. 손만 대면 뚝딱. 엄마가 해준 밥보다 더 맛있어. 입안에서 롤러코스터. 침샘이 스타워즈. 레이저가 슝슝"이라고 평가했다.

[이지성 작가 페이스북 일부 캡처]

정 부회장은 이날 차유람의 남편 이지성 작가와도 함께 사진을 찍었다. 이 작가는 SNS에 "언제나 멋진 형님과, 오랜만에"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시했다. 이 작가는 '꿈꾸는 다락방', 리딩으로 리드하라', 에이트' 등 베스트셀러를 펴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