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에디슨EV “신청인 취하로 파산신청 기각”
에디슨EV 세종공장. [에디슨EV 제공]

[헤럴드경제=정찬수 기자] 에디슨EV가 9일 신청인의 취하로 파산신청이 기각됐다고 공시했다.

앞서 에디슨EV는 지난 4일 공시를 통해 채권자 8명의 파산 신청이 법원에 접수됐다고 밝혔다.

채권자들이 파산을 구하며 신청한 금액은 총 36억원이었다. 당시 에디슨EV는 신청자와 협의를 통해 모든 채권자들에게 불측의 손해를 입히는 일이 없도록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에디슨EV 관계자는 “채권자들과 원만한 협의로 파산신청이 취하됐다”며 “향후 투명한 경영환경을 구축하고 모든 채권자들과 끊임없이 소통하여 신뢰감을 쌓는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and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