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李-安, 한식구 돼도 신경전은 계속…배경엔 ‘당권 쟁탈전’[정치쫌!]
이준석, 安 향해 연일 압박성 발언…전략공천 반대 고수
안철수, 분당갑 출마 시사…원내 진입 발판으로 당권 도전
李 “安 당권 도전? 제가 깃발 넘겨주면 그것도 재밌을 것”
安 “실외 마스크 착용 해제 성급해”…李 “메시지 주의하라”
지난달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대통령직인수위원회 첫 당정협의에 안철수 인수위원장과 이준석 대표가 참석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신혜원 기자] 정치적 악연으로 꼽히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안철수 대통령직인수위원장의 신경전이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간 합당 후에도 이어지며 ‘불편한 동거’를 이어가는 형국이다. 대체적으로 이 대표가 안 위원장을 향한 날선 발언을 내놓곤 하는데 이러한 배경에는 당권 도전을 염두에 둔 안 위원장을 견제하기 위한 의도라는 해석이 뒤따른다.

7일 정치권에 따르면, 안 위원장의 경기 성남 분당갑 보궐선거 출마를 공식화한 가운데 이 대표는 안 위원장 전략공천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이 대표는 전날 라디오 방송에서 “전략공천은 애초 (공천) 신청을 받지 않고, 신청받은 사람 중 뛰어난 사람이 없어서 다 제치고 새로 추진하겠다는 것”이라며 “(안 위원장은) 전략 공천에 해당하지 않고 다른 공천자들과 마찬가지로 단수공천과 경선의 가능성이 열려 있다”고 말했다. 앞서 안 위원장과 관련해 ‘꽃가마는 없다’고 밝힌 입장을 재확인한 셈이다.

이어 안 위원장의 출마 여부에 대해 “제가 안 위원장과 긴밀한 소통을 하겠나. 알려줘도 저한테 마지막에 말해주실 것 같다”고 반문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안 위원장이 분당갑 보궐선거 후보군으로 하마평에 오른 직후부터 거듭 “본인 입장을 밝혀야 한다”며 거취 표명을 압박해왔다.

안 위원장은 전날 “지선에서 승리해야만 새롭게 출범하는 정부가 국정운영을 안정적으로 할 수 있고 그리고 개혁할 수 있다”며 “저는 분당갑 뿐 아니라 경기도를 포함한 수도권 승리를 위해 제 몸을 던질 생각”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판교에 위치한 안랩 사옥 등 분당갑과의 연고를 언급하며 사실상 출마 의지를 내비쳤다.

이 대표가 안 위원장의 분당갑 출마 여부와 공천 방식을 놓고 연일 압박성 발언을 내놓는 이유는 안 위원장이 원내 입성한 뒤 당권 도전 가능성을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공동정부를 선언한 안 위원장이 ‘1기 내각 참여’가 아닌 당내 기반 확보로 방향을 잡은 만큼 분당갑 출마는 안 위원장으로서는 좋은 기회다. 원내 진출에 성공해 세력을 확장하면 당권 도전에 유리한 고지를 점할 수 있기 때문이다. 안 위원장의 분당갑 등판이 예고된 만큼 이 대표의 견제 수위는 더욱 높아질 것이란 관측이다.

차기 당권 주자인 김기현 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난 3일 라디오 방송에서 “(안 위원장이 분당갑이 아닌) 험지에 가서 이겨주시면 좋겠다”라며 인천 계양을 출마를 촉구한 것도 이 대표의 견제와 비슷한 맥락이다.

이 대표는 전날 안 위원장이 의원직을 발판으로 당권에 도전할 가능성에 대해 “제가 안 위원장에게 내년에 깃발을 넘겨주는 상황이 된다면 그것도 나름 재미있지 않겠나”며 “그런데 그거야말로 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방선거 출마 관련 질의응답하는 안철수 6일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에서 열린 경기도 지역 정책과제 국민보고회를 마친 안철수 인수위원장이 지방선거와 관련한 기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공천 문제 외에도 이 대표는 안 위원장이 이끈 인수위 활동과 관련해서 이견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 대표는 인수위가 발표한 110대 국정과제에서 ‘여성가족부 폐지’가 빠지고 ‘병사 월급 200만원’ 공약이 취임 직후가 아닌 2025년까지 단계적 인상으로 조정된 것에 대해 공개적으로 아쉬움을 표출했다.

같은날 이 대표는 병사 월급 200만원 공약이 사실상 파기된 것과 관련해 “인수위에서 매끄럽지 못하게 처리한 부분이 있다”며 “인수위 50일 내내 별말 없다가 막판에 가서 갑자기 2025년 이렇게 하고 끝났다”고 지적했다.

지난달 30일엔 이 대표는 안 위원장이 정부의 실외 마스크 착용 해제 방침을 “성급한 판단”이라고 비판한 데 대해 “실외 마스크 착용 해제는 타당성이 있어 보인다”고 정면 반박했다. 그러면서 “이것은 문재인 정부와 윤석열 정부의 갈등 상황으로 비춰져서는 안 되는 문제이고 많은 국민들과 소상공인들의 생계와도 직결된 문제”라며 “인수위에서 가진 우려가 신구 정권 간 갈등으로 비춰지지 않도록 각별히 메시지를 주의했으면 한다”고 경고했다.

hwshi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