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버려지는 맥주 부산물만 42만t…맥주박으로 만든 '또띠아 피자'맛은? [언박싱]
오비맥주 푸드업사이클링 쿠킹클래스 선봬
버려진 맥주박으로 대체 밀가루 만들어 요리
아보카도 과카몰리 대신 애호박 과카몰리

지난 20일 오비맥주가 서울 강남구 현대카드 쿠킹라이브러리에서 푸드업사이클링 쿠킹 클래스를 개최한 가운데 맥주박을 활용해 피자와 나초그란데, 스콘을 만든 모습. [신주희 기자]

[헤럴드경제=신주희 기자] 오비맥주가 ‘지구의 날’을 맞아 푸드 스타트업 리하베스트와 지구인컴퍼니와 손잡고 푸드 업사이클링을 주제로한 쿠킹클래스를 선보였다.

오비맥주는 지난 20일 서울 강남구 현대카드 쿠킹라이브러리에서 일반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나와 지구를 위한 ECO 한 끼 쿠킹클래스’를 개최했다. 이날 쿠킹클래스의 테마는 ‘저탄소 식단’으로 지구인컴퍼니의 언리미트 대체육, 밀가루 대신 맥주 부산물인 맥주박을 업사이클링해 만든 ‘리너지’ 가루가 이용됐다.

오비맥주 카스의 맥주박을 활용해 만든 리너지 가루(왼쪽)과 지구인컴퍼니의 언리미트(왼쪽) [신주희 기자]

푸드 업사이클링은 식품 공정 과정에서 버려지는 부산물을 이용해 새로운 음식을 만드는 것을 뜻한다. 현미를 도정할 때 나오는 껍질인 ‘미강’, 맥주를 만들고 버려지는 맥주박 등은 영양성분이 훌륭하지만 그동안 폐기돼 왔다. 또 폐기 과정에서도 탄소가 배출된다는 점이 문제로 지적됐다.

국내에 버려지는 맥주 부산물 양은 2020년 기준 총 42만t(톤)으로 리하베스트와 오비맥주는 여기에 주목했다. 지난 2019년 리하베스트 처음으로카스 맥주박 부산물로 ‘리너지가루’를 만들어 선보인 이후 매달 5t의 맥주 부산물이 푸드업사이클링으로 재탄생했다.

오비맥주 측은 올해 국내에 리하베스트 공장이 완공되면 월 200t 규모 업사이클링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지구인 컴퍼니의 언리미트 역시 쌀겨 등 식품 부산물 활용해 대체육 생산하고 있다. 현재 원료의 10% 수준이 업사이클링한 재료가 활용되지만 이를 더욱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푸드스타트업 리하베스트의 민명준 대표가 지난 20일 푸드업사이클링 쿠킹 클래스에서 요리 시연을 보이고 있다. [신주희 기자]

이날 참가자들은 민명준 리하베스트 대표의 도움으로 리너지가루 또띠아를 활용한 피자와 나초 그란데, 스콘을 완성했다. 맥주박을 업사이클링해 만든 이번 음식은 메밀처럼 고소한 맛이 두드러진 게 특징이다. 영양 성분 면에서도 밀가루보다 뛰어나다. 리너지 가루는 밀가루보다 식이섬유가 11배 단백질이 21배 높다.

피자에 들어가는 고기 외에도 파마산 치즈 등 이날 준비한 식재료 모두 비건 음식으로 준비됐다. 가니쉬로 활용된 과카몰리(아보카도를 이용한 멕시칸 요리)는 아보카도 대신 애호박과 풋콩, 라임즙을 이용해 재탄생했다. 아보카도는 재배하는 데 탄소 발자국이 많이 발생하는 만큼 지구의날을 맞아 대체 레시피를 선보인 것이다.

행사 후 남은 음식은 카스맥주박으로 만든 친환경 용기에 포장됐다. 이 용기는 카스맥주박과 코코넛 등 혼합해 플라스틱 사용량을 최대 60%까지 줄인 것이 특징이다.

민명준 리하베스트 대표 “여러 브랜드 중 오비맥주의 카스 맥주박이 깨끗해 제품화할 수 있었다”며 “카스 외에도 오비맥주의 다른 브랜드에서 나오는 맥주박을 활용해 여러 제품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기후위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친환경 가치소비를 추구하는 소비자들과 함께 맥주박 부산물 업사이클링과 식물성 대체육 등 저탄소 식재료를 체험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했다”며 “스타트업과 상생협업을 바탕으로 환경문제 해결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joo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