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한화손보·흥국화재, 다음달 개인용 차보험료 1.2% 인하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한화손해보험과 흥국화재가 다음달 개인용 자동차보험료를 내린다. 5개 대형 손해보험사에 이어 중소형 보험사도 인하에 들어간 것이다.

보험업계에 따르면 한화손해보험은 다음달 1일에 효력이 발생하는 개인용 자동차보험 계약부터 보험료를 1.2% 인하한다. 영업용은 소폭 올라 전체적인 인하율은 1.1% 수준이다.

흥국화재는 다음달 6일 책임 개시 계약부터 개인용 보험료를 1.2% 내린다. 영업용은 1.8% 올린다.

개인용 자동차보험의 1인당 보험료가 80만원대인 점을 감안하면, 이번 조정으로 보험료 부담이 평균 9000~1만원 정도 낮아지게 된다.

AXA손해보험과 롯데손해보험은 아직 인하안을 확정하지 못했으며, MG손해보험은 인하 계획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화재, 현대해상, DB손해보험, KB손해보험 등 대형 손보사는 이달 11~16일 효력이 발생하는 계약부터 개인용 보험료를 1.2~1.4% 인하했다. 메리츠화재도 21일부터 1.3% 인하한다. 영업용은 2~4%대 올렸거나 올릴 계획이다.

손해보험사들은 자동차 보험료를 인하하는 것은 코로나19 장기화 자동차 운행량이 줄면서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개선됐기 때문이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자동차보험은 지난해 3981억원의 이익을 거둬 4년만에 흑자로 전환했다.

올해는 유가 상승과 오미크론 확산으로 1분기 손해율이 전년 동기보다 더 개선됐다. 다만 4월부터 사회적 거리두기가 전면 해제됨에 따라 손해율이 다시 올라갈 가능성이 높다고 업계는 점치고 있다.

paq@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